창녕군, 단감, 복숭아 의무자조금 단체 가입은 선택 아닌 필수!

과실 품질도 올리고, 소득도 올리고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4:32]

창녕군, 단감, 복숭아 의무자조금 단체 가입은 선택 아닌 필수!

과실 품질도 올리고, 소득도 올리고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11/30 [14:32]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창녕군은 국내 과수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과수의무자조금 단체 미가입 농가의 가입률 제고를 위해 적극 홍보에 나섰다.

과수의무자조금단체 설립조건은 전국 품목 재배면적 또는 농산업자수의 50%이상이 가입해야 하나, 현재 가입실적이 저조하여 의무자조금 단체로 이행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가입대상은 과수품목(단감, 복숭아)재배면적이 1,000㎡ 이상인 농가로 관할 읍면 사무소에서 신청하면 된다.

‘의무자조금’이란 농수산자조금법에 따라 설치된 의무자조금단체가 농산물의 소비촉진, 품질향상, 자율적인 수급조절 등을 추진하기 위해 조성·운영하는 자금이다.

정부지원금과 농가 의무거출금으로 구성된 의무자조금은 자율적 수급안정 체계 구축, 유통구조 개선, 수출확대, 소비촉진, 교육정보 제공 등에 사업비가 쓰이고 거출방식은 재배면적(㎡)당 10원으로 매년 1회 납부하는 방식이다.

한정우 군수는 “FTA 등 수입개방 확대로 외국산 과일이 증가하여 이로 인해 생산자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만큼 과수의무자조금 조성을 통해 우리 과일의 소비를 촉진시키고, 과수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생산농가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석동현 前 지검장 “추미애, 자기들이 잡혀 갈수 있는 ‘공수처 현판식’서 좋다고 박수치는 건 코미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