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시, 2020년 서울우수한옥 12개소 인증·발표

신청 한옥 30개소 중 우수한옥 12개소 선정

김창구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5:52]

서울시, 2020년 서울우수한옥 12개소 인증·발표

신청 한옥 30개소 중 우수한옥 12개소 선정

김창구 기자 | 입력 : 2020/11/30 [15:52]
    2020 서울우수한옥 사진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 서울시는 제5회 서울우수한옥 인증 심사를 완료하고 12개소를 ‘2020 서울우수한옥’으로 인증하였다고 11월 30일 밝혔다.

「서울우수한옥 인증제」는 서울한옥 고유의 가치를 계승·발전시켜 우수한 한옥 건축 환경을 조성하고 한옥의 대중화에 기여하고자 2016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다.

    2020 서울우수한옥 사진

한옥 전문가로 별도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서류심사, 현장심사, 최종심사를 통해 선정된 서울우수한옥은 종로구 10개소, 은평한옥마을 2개소로 일상생활공간으로서 전통의 모습을 간직하면서 변화·발전한 한옥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된다.

심사위원회는 김종헌(배재대학교 교수), 류성룡(고려대학교 교수), 한지만(명지대학교 교수), 김상임(문화재수리협회 회장), 고주환(문화재수리기술자협회 회장), 김동연(대한건축사협회 여성위원회 위원장) 전문가가 참여하였다.

고주환 심사위원장은 심사평으로 “서울우수한옥은 외부 가구구조(架構構造)와 창호 등에서 전통한옥의 디테일이 있으며 적정한 마당을 조성하여 활용하는 지혜를 가지며, 우수한옥 인증과정을 통해 전통한옥의 보급확대와 품질확보 및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고 밝혔다.

선정된 주요 서울우수한옥의 심사평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도시 한옥 안에서 전형적인 북촌한옥의 모습과 다양한 문살과 마당공간의 전통한옥 모습이 돋보이는 ‘계동 한옥 청원산방’

- 1950년대 서울한옥의 좋은 사례로서 외부형태는 물론 후정이 특히 돋보이는 ‘평창동 한옥 평산재’

- 궁궐주변 전형적인 사대부가의 잘 보존된 조선한옥의 역사성을 가진 ‘경운동 한옥 시은재’

- 좁은 대지 여건을 극복하고 공간의 유기적 연결성과 부재의 규격 등 한옥의 정서를 담은 ‘통의동 한옥 태주헌’

- 정교하게 구성된 목구조를 지니며 내·외부 한옥다움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은평한옥마을 ‘담서재’ 등이 있다.

서울시는 선정된 서울우수한옥에 대해서는 인증서 및 인증표식을 수여하고, 매년1회 한옥 전문가 정기점검을 실시하여 필요한 경우 시에서 직접 소규모 수선 조치를 해주고 있다.

또한, 우수한옥 12개소에 대한 사진집 제작 등을 통해 우수한 한옥 건축사례를 알리고, 설계 및 건축 공정에 참여한 우수한옥 참여한옥인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여, 한옥 및 참여한옥인에 대해 홍보할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서울우수한옥 인증을 통해 한옥 건축의 좋은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굴되고 널리 알려져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진 코로나 시대에 힐링공간으로서의 강점을 가진 한옥이 K-주거로서 세계에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석동현 前 지검장 “추미애, 자기들이 잡혀 갈수 있는 ‘공수처 현판식’서 좋다고 박수치는 건 코미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