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중소기업 컵떡볶이, 필리핀으로 첫 수출

㈜더미소, 컵떡볶이 5종 필리핀 첫 수출 선적식

박소영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22:43]

청도군 중소기업 컵떡볶이, 필리핀으로 첫 수출

㈜더미소, 컵떡볶이 5종 필리핀 첫 수출 선적식

박소영 기자 | 입력 : 2020/11/30 [22:43]

[더뉴스코리아=박소영 기자] 청도군 소재 떡볶이 제조업체 ㈜더미소(대표 장교명)와 수출업체 HTS(대표 하태성)는 27일 필리핀시장으로 첫 수출을 개시했다. 이번 수출길에 함께한 HTS의 하태성 대표는 동남아에 ‘아침햇살’을 수출하여 한국 음료시장의 전성기를 불러일으킨 인물이다.

국내 떡볶이 브랜드 “이웃집 소녀 떡볶이”의 제조사인 ㈜더미소는 2015년에 설립되어 2018년 사옥 및 공장을 청도군 화양읍으로 이전하였다. 현재는 이웃집 소녀 떡볶이뿐만 아니라 티웨이 항공과의 납품 계약 등 영업 규모를 확장하고 있으며, 필리핀시장 수출을 시작으로 싱가포르, 미얀마 등지로의 수출도 앞두고 있다.

이날 수출한 제품은 컵떡볶이 4종과 컵떡국 1종이다. 한류문화의 영향으로 컵떡볶이 등 떡류 간편조리 수출 시장이 4천만불 규모로 성장한 지금, 국내 중소기업 떡볶이 제품으로는 최초로 필리핀 수출상품으로 등록됐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청도 소재 중소기업에서 첫 수출 성과를 일궈낸 것에 대하여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우리군의 협력과 지원으로 더욱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석동현 前 지검장 “추미애, 자기들이 잡혀 갈수 있는 ‘공수처 현판식’서 좋다고 박수치는 건 코미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