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박윤배, 영원히 기억될 '응삼이'.... 20일 영면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0/12/21 [15:05]

故 박윤배, 영원히 기억될 '응삼이'.... 20일 영면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0/12/21 [15:05]

▲ 故 박윤배, 영원히 기억될 '응삼이'.... 20일 영면/사진=MBN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전원일기' 응삼이로 잘 알려진 배우 박윤배가 별세했다. 향년 73.

 

오랜 시간 대중에게 친숙한 캐릭터로 각인됐던 응삼이에 대한 고인의 애정도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국내 최장수 드라마인 '전원일기'에서 응삼이 역할을 맡아 인지도를 두텁게 쌓았다.

 

방송연기자노동조합에 따르면 박윤배는 폐가 점점 딱딱해지며 기능이 떨어지는 폐섬유증을 앓다 지난 18일 오전 세상을 떠났다. 발인식은 지난 20일 오전 엄수됐다.

 

중앙대에서 연극영화학을 전공한 고() 박윤배는 1969년 연극배우로 연기의 길에 들어섰다. 이후 1973MBC 공채 탤런트 6기로 데뷔했다.

 

고 박윤배는 '전원일기' 외에도 드라마 '토지', '연개소문'을 비롯해 영화 '여로', '지금은 양지', '울고 싶어라', '아라한 장풍대작전', '투 가이즈', '그놈은 멋있었다', '연애, 그 참을 수 없는 가벼움' 등에 단역 및 조연으로 출연했다.

 

한편 한 사람과 세 차례 결혼과 이혼을 하기도 했던 고인은 자녀로 11녀를 뒀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석동현 前 지검장 “추미애, 자기들이 잡혀 갈수 있는 ‘공수처 현판식’서 좋다고 박수치는 건 코미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