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김병욱 의원 성폭행 의혹 제기.... 김의원 측 "전혀 사실 아니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1/07 [09:55]

가세연, 김병욱 의원 성폭행 의혹 제기.... 김의원 측 "전혀 사실 아니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1/07 [09:55]

▲ 가세연, 김병욱 의원 성폭행 의혹 제기.... 김의원 측 "전혀 사실 아니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 측은 해당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가세연은 6일 유튜브 방송에서 김 의원이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이던 20181015일에 성폭행 사건을 저질렀다피해자는 당시 자유한국당 모 의원의 인턴 비서이던 A씨고 목격자는 바른미래당 소속 국회의원의 비서 B라고 주장했다.

 

이어 경상북도로 이동하던 중 경북도청이 마련한 술자리에서 김 의원은 두 여비서를 알게 됐다두 여비서는 침대가 두 개인 같은 방을 배정, 김 의원이 몇 호실에 묵는지 묻고는 밤중에 술과 안주를 잔뜩 사 찾아왔다더라고 말했다.

 

그리고 보좌관이 술을 마시자고 하니 어쩔 수 없이 마셨다그때 이씨는 술에 취해 먼저 잠이 들었는데 잠시 후 깨어나니 김 의원이 김씨를 성폭행하고 있었다고 언급했다.

 

가세연 측은 B씨가 김 의원에게 보냈다는 메신저 내용을 일부 공개하기도 했다. 해당 메시지에는 보좌관님이 성폭행한 그 인턴 비서한테 사죄는 하셨나?”라며 사죄는 하셨길 진심으로 바란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김 의원 측은 유튜브 방송 직후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반박글을 발표했다. 그는 이런 더럽고 역겨운 자들이 방송이라는 미명하에 대한민국을 오염시키고 있는 현실에 분노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즉시 강력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석동현 前 지검장 “추미애, 자기들이 잡혀 갈수 있는 ‘공수처 현판식’서 좋다고 박수치는 건 코미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