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익산문화원·소리뫼 ‘법정문화도시 지정’ 협력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1:59]

익산시, 익산문화원·소리뫼 ‘법정문화도시 지정’ 협력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01/13 [11:59]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익산시는 익산문화원과 사단법인 국악예술원 소리뫼가 익산시의 법정문화도시 지정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화원과 소리뫼는 12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시민주도형 협력체계를 구축해 익산시가 예비 문화도시에서 최종 법정문화도시로 지정되는데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시의 특색있는 문화자원을 발굴, 육성해 지역 스스로 문화환경을 만들어 나가자는데 의미를 두고 있다.

협약에 따라 익산문화원은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축적한 여러 장르의 인적, 물적 자원과 자료적 인프라를 제공하고 소리뫼는 기획력과 행사 수행능력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재호 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올해 개최될 많은 문화행사들이 성공적으로 열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익산도 문화예술 단체 간 상호 존중과 보완의 체계로 문화융성의 터전 위에 역사성을 가진 많은 문화행사가 개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민수 단장은 “그동안 익산의 역사극 등 다양한 작품을 실현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는데 앞으로는 익산문화원의 협조로 여러 행사에 어려움이 덜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보석박물관 광장에서 소리뫼가 주최한‘전라북도 거리극 축제 노상놀이 사업’ ‘서동선화 납시오 노상놀이’는 익산문화원의 취타대와 소리뫼의 마당극이 함께 어우러진 멋진 공연으로 평가받은 바 있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혜원 검사 “문란한 암컷은 수 틀리면 표변하는가”....박원순 옹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