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일자리 걱정 없는 경남 만들기’ 역점 추진

공공일자리 13만2천여 개 지원, 청년친화형 일자리기반 강화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4:07]

경남도, ‘일자리 걱정 없는 경남 만들기’ 역점 추진

공공일자리 13만2천여 개 지원, 청년친화형 일자리기반 강화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1/13 [14:07]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상남도는 올해 ‘일자리가 최고의 복지’라는 이념 하에 도민의 삶과 직결된 일자리 문제와 노동 복지 향상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한다.

취약노동자를 위해 공공일자리를 제공하고 민간의 질 좋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동시에 고용위기에 놓인 기업과 노동자의 고용유지를 지원한다. 또한 취약 노동자의 안전망을 강화하고, 그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맞춤형 지원 정책을 수립한다.

먼저 올해 13만2천여 개의 공공일자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시장 충격 조기 극복과 도민의 체감도 향상을 위해 일자리사업을 조기에 시행하고, 일자리사업 예산을 상반기 중 71.5% 이상 신속 집행할 계획이다.

도정 핵심과제 중 하나인 청년특별도 실현을 위해 청년이 떠나지 않고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 발굴 및 청년친화형 일자리기반을 강화한다.

1,978개의 지역주도형 청년 맞춤형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 청년을 채용하는 기업과 경남에 U턴하는 청년에는 장려금을 지원한다. 또한 청년이 근무하기 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청년 고용환경 모니터링 사업’을 실시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신규시책으로 청년이 선호하는 일・생활균형 문화를 갖춘 ‘청년친화기업’을 매년 20개사 발굴・선정하여 근무환경개선, 육아휴직 대체인력, 추가 고용장려금 등을 지원한다. 이는 청년의 장기근속 유도 및 일자리 미스매칭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고용위기지역 지원과 동시에 고용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에 대한 선제 대응을 추진한다.

지난해 창원시 진해구,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 등 4개 고용위기지역 지정과 조선업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 기간이 올해 연말까지로 연장되었으며, 이들 지역과 업종에는 근로자 생계지원, 재취업․직업훈련 기회 확대, 지역 일자리창출 등의 지원이 강화된다.

고용위기 우려 지역에 대한 지역주도의 일자리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2021년에는 참여 지역을 기존 창원, 김해에서 진주, 사천까지 확대하고 기존의 수송기계 분야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항공업의 고용위기에 본격 대응한다.

또한 이 사업을 통해 주력산업인 제조업의 위기로 발생한 실직자를 신성장산업 육성에 필요한 인력으로 전환하여 스마트․그린 뉴딜을 선도하는 스마트 기술인재로 양성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10월부터는 전국 최초로 ‘지역특화형 긴급 직업훈련 시범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 사업은 조선, 항공 등 주력산업 침체에 따른 고용불안에 대응하기 위해 노동자에게 직업훈련을 통한 고용유지를 지원하며, 현재 781명의 노동자가 참여하고 있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올해 연말까지 7,831명 이상의 노동자의 고용유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회적 뉴딜 사업을 통해 향후 코로나19와 같은 상황에 대한 대비책을 선제적으로 마련한다.

먼저 올해부터 도내 50인 미만 영세사업장을 대상으로 기존 고용보험 미가입자의 4대 보험료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이는 정부의 전국민 고용보험 확대시책과 연계해 정부 지원대책의 사각지대인 10~49인 미만 영세사업장 및 10인 미만 영세사업장 보험료 미지원 분야(건강・산재)를 지원한다.

또한 대리운전자에게 손해배상보험료를 지원한다. 노동자성 불인정으로 각종 지원정책으로부터 배제되어 있던 이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을 해줌으로써 이들의 고용․사회안전망 확충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7월 개원한 ‘(재)경상남도 경제진흥원’이 ‘경남 민생경제 통합지원 기반(플랫폼)’으로서 본격적으로 현장 중심 맞춤형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먼저 지역의 노동시장 및 산업・경제 현황에 맞는 고용실천전략을 수립하고, 그간 여러 기관에 분산되어 있던 일자리·경제 분야 25개 사업을 이관 및 위탁받아 종합적・체계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사업간 연계를 강화하여 사업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 구축사업」을 통해 일자리 매칭, 기업지원 사업관리, 고용 DB통계관리 등 원루프-원스톱 서비스 지원으로 수요자 중심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희용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도는 올해 도민들에게 가장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대책으로 ‘일자리 걱정 없는 경남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급여소득을 통해 가정경제를 유지하고, 골목상권을 살리며,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석동현 前 지검장 “추미애, 자기들이 잡혀 갈수 있는 ‘공수처 현판식’서 좋다고 박수치는 건 코미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