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문화유산 보존․계승에 1,092억 원 투입

문화재․전통사찰 원형보존 위한 보수정비 968억 원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4:06]

경남도, 문화유산 보존․계승에 1,092억 원 투입

문화재․전통사찰 원형보존 위한 보수정비 968억 원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1/13 [14:06]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상남도가 올해 문화유산의 안전한 보존과 계승을 위해 1,092억 원을 투입한다.

도는 문화재 보존역량의 내실을 다지고 코로나19 이후의 시대 요구에 부응하기 위하여 신기술을 활용한 보존관리 기반혁신과 문화유산 향유 저변 확대에 예산을 적극적으로 편성하였다.

먼저 문화재 및 전통사찰의 원형보존을 위한 보수정비에 968억 원을 투입한다.

하동 쌍계사 진감선사탑비(국보 제47호) 등 313건의 문화재 보수정비에 917억 원,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합천 해인사 장경판전·함양 남계서원(한국의 서원)·양산 통도사(산사, 한국의 산지승원) 보존관리에 11억 원, 고성 문수암 등 12개소의 전통사찰 보존관리에 40억 원을 지원한다.

다음으로 문화재 향유 취약계층의 시·공간적 제약 해소를 통한 문화유산 향유 저변 확대를 위해서 5억 원을 투입한다.

김해 구지봉(사적 제429호) 무장애 공간 조성에 1억 원, 야간에도 문화재를 즐길 수 있도록 창녕 신라진흥왕 척경비(국보 제33호) 등 3개소 야간경관조명 설치에 2억 원,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대응하여 양산 통도사에 비대면 체험·관람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도록 ‘빅게임 통도사’ 시스템 구축에 2억 원을 지원한다.

또한, 재해·재난에 대비한 재난방재시스템 구축과 상시관리에는 119억 원을 투입한다.

각종 재해 및 재난으로부터 문화유산을 안전하게 보존·관리하기 위한 재난방재시스템 구축 및 유지관리에 78억 원, 문화재 상시관리로 훼손 예방 및 관람환경개선을 위한 문화재 안전경비원 배치, 돌봄사업단 운영에 41억 원을 지원한다.

특히, 양산 북정리 고분군(사적 제93호), 창녕 송현동 마애석불좌상(보물 제75호) 등 5개소에는 정보통신(IT), 사물인터넷(IoT) 기술 등 신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노영식 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경남도는 전국적으로 많은 문화재 및 전통사찰을 보유하고 있고 보존·계승사업 예산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는 만큼, 소중한 문화유산을 원형대로 보존하여 안전하게 다시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진혜원 검사 “문란한 암컷은 수 틀리면 표변하는가”....박원순 옹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