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조은희, "안철수, 벌써 서울시장 다 됐나?".... 오만함을 접어라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1/14 [09:59]

조은희, "안철수, 벌써 서울시장 다 됐나?".... 오만함을 접어라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1/14 [09:59]

▲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지난해 12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안철수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지지율에 취해 우주가 '안철수' 중심으로 움직여야 된다는 오만함을 접어라"고 비판했다.

 

조 구청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후보님이 도대체 서울시민의 삶에 관심이나 있는가? 서울시의 주인인 서울시민이 지금 막막함 속에 눈물을 흘리고 계신 것이 안 보이느냐?"고 했다.

 

지난해 12월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한 조은희 구청장은 10년 구청장 경력을 바탕으로 "서울시는 준비되고 일 잘하고 야무진 10년 무사고 모범운전자에게 맡겨야 한다"고 내세우고 있다. 조 구청장은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유일한 국민의힘 소속 단체장이다.

 

조 구청장은 "안 후보의 최근 행보를 보면 너무 업(UP) 됐다. 벌써 시장이 다 된 듯이 대권 행보를 하는 것으로 비쳐진다"면서 "변한 줄 알았는데, 번번이 시민과 국민을 실망시킨 '과거의 안철수' 그대로인 것만 같다는 뜻"이라고 평가했다.

 

조 구청장은 특히 "야권후보 단일화에 대한 안 후보님의 고집이 참 딱하다"고 했다. 그는 ""어떤 방식의 단일화도 좋다"던 초심은 어디로 갔는가?

 

그는 "안 후보의 가장 큰 적은 후보님 자신이라는 생각이 든다""더 정확히 말하면 '대세론'이라는 기득권에 갇힌 후보님의 '오만'"이라고 비판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미애의 입 “조국 가족 장하다, 나경원 부럽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