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군포시 한대희 시장, 시정의 답은 현장에 있다

하룻동안 관내 주요사업 현장 10여곳 시찰 강행군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0:08]

군포시 한대희 시장, 시정의 답은 현장에 있다

하룻동안 관내 주요사업 현장 10여곳 시찰 강행군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1/15 [10:08]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군포시 한대희 시장은 1월 15일 금정 환승센터 입체화사업 등 주요 사업현장 11곳을 시찰하고 사업 진척상황과 동절기 안전사고 방지대책 등을 상세히 살폈다.

한대희 시장은 이 자리에서 “시정 사업의 성패는 현장 확인에 의해 좌우될 정도로 현장을 꼼꼼히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장 점검 결과 문제점이 있는지 여부를 세밀히 파악해서 보완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 시장은 특히, “올해는 민선7기 주요 사업들이 성과를 내기 시작해야 하는 만큼, 사업 담당 부서별로 그동안의 진행 상황을 살피고 향후 추진 대책 등을 면밀히 다듬어서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달라”고 당부했다.

첫 방문지인 GTX-C노선이 정차하게 되는 금정역의 금정 환승센터 입체화사업 현장에서 한 시장은 “주변 시설과의 조화, 충분한 주차장 확보 등, 환승센터가 그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제반 여건들을 면밀히 살펴달라“고 말했다.

한대희 시장은 올 들어 첫 현장 방문인 이날, 11개 주요 사업장 시찰을 강행군했다.

금정 환승센터 입체화사업 현장을 비롯해, 당정동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당동 일대의 군포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 산본동 군포복합문화센터, 산본동 I-CAN플랫폼(청년자립활동공간), 둔대동 반월호수 주차타워 건립, 금정동 그림책박물관공원 공사 현장, 그리고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등 11곳이다.

한 시장은 산본보건지소 옆 행복2주차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검사 업무에 여념이 없는 관계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군포시 관계자는 ”이번 시찰은 2021년 새해 초 민선7기 3년차 역점사업 현장을 방문해 그동안의 추진 상황과 문제점 여부 등을 점검하고 향후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마련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살해협박 받은 ‘티아라 지연’....‘경찰에 수사의뢰’ [전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