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산청군 중기육성 융자 이차보전금 도내 최대 지원

상반기 자금 70억원 규모 지원…19일부터 신청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0:53]

산청군 중기육성 융자 이차보전금 도내 최대 지원

상반기 자금 70억원 규모 지원…19일부터 신청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1/15 [10:53]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산청군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경영 안정을 위해 70억원 규모의 상반기 중기육성자금을 지원한다.

특히 융자금에 대한 이자 중 3.5%(이차보전금)를 지원, 중소상공인들의 이자 부담을 던다. 이는 도내 지자체 가운데 최대 수준이다.

실제 기업이 부담하는 금리는 0~1% 내외(업체별 담보물건, 신용도 등에 따라 차등) 수준이며, 산청군은 5년간 이차보전금을 지원한다.

산청군은 오는 19일부터 계획금액 소진 시까지 산청군과 협약을 체결한 4개 금융기관에서 중기육성자금을 신청할 수 있다고 15일 밝혔다.

융자금 대출 한도액은 제조업 최대 3억원, 기타업종(소상공인) 최대 5000만원이며 2년 거치 3년 균분상환 조건이다.

지원대상은 산청군에 주된 사업장을 두고 있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이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정기관으로부터 폐쇄명령을 받은 업체는 우선 지원된다.

중기육성자금 지원은 기업이 금융기관에 신청하면 금융기관이 대출심사 평가 후 산청군에 추천하게 된다. 이후 산청군은 자격요건을 최종 심의, 지원대상을 결정한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환경이 어느 때 보다 어려운 시기”라며 “신속한 융자지원으로 중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홍준표, 이재명에 “양아치 같은 행동하지 말고 진중히 처신해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