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북 문화유산, 도민들 곁으로 한발짝 다가가다

2020 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 문화재 보존・활용사업 성과 공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9:53]

충북 문화유산, 도민들 곁으로 한발짝 다가가다

2020 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 문화재 보존・활용사업 성과 공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1/21 [19:53]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원장 이종윤)이 2020년 실시한 충북 문화재 보존・활용 연구 성과를 공개하였다.

2020년 충북문화재연구원은 지역 문화유산의 체계적 보존을 위하여 다양한 조사연구 및 활용사업을 수행하였다.

먼저 충북 독립운동 유적의 보존 및 활용을 위해 도내 독립운동유적 179개소를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보존 활용방안을 마련하였고, 충북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기초조사를 통해 충북 출신 또는 충북에서 활동한 친일인물 304명과 도내 친일잔재물 31개소를 조사하고, 향후 관리방안을 제시하였다.

또 무형문화재의 가치를 후세에 전하기 위한 무형문화재 기록화사업도 실시하여, 청주 궁시장과 단양 자석벼루장에 대한 기록화 도서 및 영상을 제작하여, 영상의 경우 공중파 다큐멘터리로 방영하기도 하였다.

또한 누구나 쉽게 우리 지역 문화재의 다양한 정보를 찾아볼 수 있도록 문화유산의 기록을 집대성하는 “충북 문화유산 아카이브”를 구축하여, 각 시군에 흩어져있는 2만 여건의 자료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두 번째로 문화재연구원은 도민과 함께하는 충북 문화유산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재 활용사업 및 공모전 실시, 콘텐츠 개발 등을 추진하였다.

지역의 문화유산을 보다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문화유산 상품 공모전 및 사진 공모전을 실시하여 4,000여명의 도민들과 함께하였으며, 진천, 옥천, 충주 등 각 지역에 소재한 문화재를 테마로 한 문화재 활용사업과 지역 학생들을 위한 문화유산 교육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하였다.

교과서에서 다루어지지 않는 충북 문화재를 주제로 한 교육교재 4종도 개발하여, 학교 방문교육 등에서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 19로 지친 도민들, 특히 지역 학생들이 집안에서도 문화유산을 즐길 수 있도록 7종의 문화유산 체험킷트를 개발, 희망자들에게 배포하여 도민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상의 조사연구 성과는 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 누리집을 통해 공개되었으며, 발간된 보고서는 2월 중 도서관 등 주요 기관에 배포할 예정이다.

충북문화재연구원은 2021년에도 지역 문화유산의 진흥 및 활성화를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이종윤 원장은 “도민들과 함께 지켜나가며, 도민들과 같이 향유하는 문화유산이 될 수 있도록, 연구원이 앞장서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살해협박 받은 ‘티아라 지연’....‘경찰에 수사의뢰’ [전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