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평택시, ‘젊은 문화의 거리’ 조성 5개년 계획 수립위한 T/F 2차회의 개최

미군부대 주변과 평택역 등의 활력 부여와 평택다움이 담기도록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1/22 [11:39]

평택시, ‘젊은 문화의 거리’ 조성 5개년 계획 수립위한 T/F 2차회의 개최

미군부대 주변과 평택역 등의 활력 부여와 평택다움이 담기도록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1/22 [11:39]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평택시가 주한미군 주둔지역이라는 특수성을 기반으로 미군부대 앞과 평택역 등 문화적 도시공간 조성을 위해 다 같이 모여 머리를 맞댔다.

시는 지난 21일 평택시청 통합방위종합상황실에서 한미국제교류과, 문화예술과, 관광과, 도시재생과, 체육진흥과, 식품정책과, 주택과, 평택역주변정비추진단, 평택시국제교류재단, 평택시문화재단 관계자 및 용역업체 등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5개년 계획 수립을 위한 ‘젊은 문화의 거리 조성 2차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박홍구 국제문화국장의 주재로 각각의 관련부서에서 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연구과제 발굴 및 단계별 사업 구체화 등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아이디어를 모았다.

회의에 참석한 문화예술 기획 및 연구 전문가 행복한 상상(주) 송경희 대표는 “본 연구과제는 여러 관계 부서의 주요 업무가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어서, 평택시의 T/F 회의가 고무적”이라며, “젊은 문화의 거리 중장기 연구과제가 단순히 연구로써 끝나는 것이 아니라 현실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내실있게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홍구 국제문화국장은 “관계부서 및 기관의 적극적인 협업을 바탕으로, 향후 평택시민과 주한미군을 대상으로 하는 수요조사 및 전문가 자문회의를 구성할 예정”이라며, “평택다움이 담겨있는 로컬리티와 젊은이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하여 평택시민과 주한미군이 문화 향유 기회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거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박영선, 여당 서울시장 후보 확정 “서울의 미래좌표를 찍는 선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