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강화군, 언론사 기자 금품수수 의혹 파장 퍼져

강화군내에서 지역언론의 재편은 불가피

이승일 기자 | 기사입력 2021/01/25 [12:23]

강화군, 언론사 기자 금품수수 의혹 파장 퍼져

강화군내에서 지역언론의 재편은 불가피

이승일 기자 | 입력 : 2021/01/25 [12:23]

▲ 강화군, 언론사 기자 금품수수 의혹 파장 퍼져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이승일 기자] 강화군 지역 조합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인허가 과정에 개입한 혐의로 지역 언론사 기자 2명 등이 강화경찰서에 조사를 받았다는 사실이 24일 알려져 현재 강화군이 발칵 뒤집어졌다.

 

그 가운데 그동안 강화군에서 '지역언론 탄압'을 떠들며, 강화군의 정보공개를 비판해왔던 지역언론이 이러한 일에 개입되어 있어 이제 지역언론의 자정 목소리가 더욱 커질 전망이다.

 

강화군을 대표하는 지역의 두개 언론사가 관여된걸로 알려져 이제는 강화군내에서 지역언론의 재편은 불가피한것으로 여겨진다.

 

내년 2022년 지방선거를 1년여 앞두고 있는 현재 시점에서 보면 오히려 강화군민들에게는 그동안 왜곡된 보도를 일삼던 지역언론의 퇴출을 불러올것으로 보이는 이번 '언론사 기자 금품수수 의혹 파장'은 더욱 의미가 있어보인다.

 

강화군 온수리에 사는 이모씨에 따르면 "이미 오래전부터 얘기가 나왔던 일이고, 결국 터질게 터진것이다"라며, "이번 일로 지역 언론을 이용해 잇권에 개입하는 등 불건전세력들이 두번 다시 강화도에 발을 들여놓지 못하도록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강화경찰서는 25일 신임 서민 강화경찰서장이 취임식을 가질것이라고 밝혔다. 올해는 공수처 설치 및 국가수사본부가 만들어지고, 어느때보다 '자치경찰'에 기대를 많이 걸고 있는 원년이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전여옥 “후궁설 고민정, 기미상궁 틀림없네...백신 내가 맞겠다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