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울진군, 코로나19 대응 관내 소상공인 특례보증․이차보전 지원

40억원 규모 특례보증, 이차보전 2년간 2% 지원

윤영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0:53]

울진군, 코로나19 대응 관내 소상공인 특례보증․이차보전 지원

40억원 규모 특례보증, 이차보전 2년간 2% 지원

윤영석 기자 | 입력 : 2021/01/26 [10:53]

[더뉴스코리아=윤영석 기자] 울진군은 코로나19 피해와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진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올해도‘울진군 소상공인 특례보증·이차보전 지원사업’을 40억원 규모로 확대 실시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제도는 담보능력이 부족하여 은행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경북신용보증재단이 대신 보증서를 발급하여, 운영자금을 2천만원(청년창업자 5천만원) 이내 대출이 가능하도록 하는 제도이며, 울진군에서는 대출이자 중 연 2%를 2년간 지원해 준다.

군에 소재한 NH농협과 KB국민은행에서 방문 상담을 받은 후 보증신청서류를 제출하면, 신용보증재단의 보증심사 절차를 거쳐 대출을 받게 된다.

단, 부동산 임대업·유흥업종·사행성·불건전 오락산업 등은 보증서 발급을 받을 수 없다.

전찬걸 군수는“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사업은 2019년 2월부터 시행하여 278명이 51억원의 대출을 받아 경기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들에게 희망을 주는 사업이 되었다”며 “금년에는 더 많은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40억원 규모로 확대하였다”고 말했다. 또한“앞으로도 관내 소상공인들을 위한 다양한 시책사업을 발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전여옥 “후궁설 고민정, 기미상궁 틀림없네...백신 내가 맞겠다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