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에 노사관계 전문가 임용

한재훈 전 엘지(LG)수처리 노경팀장,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 60번째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1/26 [15:14]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에 노사관계 전문가 임용

한재훈 전 엘지(LG)수처리 노경팀장,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 60번째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1/26 [15:14]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고용노동부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과장급)에 한재훈 전(前) LG수처리 노경팀장이 임용됐다.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와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노사관계 분야 전문가 한재훈(남, 50세) 전 LG수처리(하수처리 운영관리) 노경팀장을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으로 발굴해 개방형 직위인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에 임용한다고 26일 밝혔다.
 
한재훈 사무국장은 LG전자에서 노사협력 관계 및 조직문화 담당 관리자를 역임했으며, 최근에는 LG전자 자회사인 LG수처리 노경팀장으로 자리를 옮겨 새로운 인사제도를 도입하고 노사협의회 활동을 추진한 바 있다.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은 공직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부처 및 기관 요청에 따라 민간 우수인재를 인사처가 직접 조사, 추천하는 맞춤형 인재 발굴 서비스로, 2015년 도입 이후 총 60명의 민간전문가가 임용됐다.
 
이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개방형 직위에 적합한 민간 우수인재를 인사처가 직접 발굴하는 적극적인 채용 지원 방식이다.
 
한재훈 사무국장은 산업 및 조직심리학 박사 학위를 수료한 공인노무사로 약 21년간 기업의 인사‧노경 분야, 노무법인에서 근무한 경력을 갖고 있다.
 
주요 인사 및 노무 제도를 설계‧운영하고 부당해고 및 산재 등 노동 사건을 처리했으며, 노사 협력관계와 조직문화를 개선해온 노사관계 전문가다.
 
특히 노동 환경 변화에 따른 노사정책 및 대응 방안을 수립하고 노사협의회, 사원협의체 등 소통 체계 구축 및 운영을 통해 노사관계를 안정시켰다.
 
또한 '인화(人和)'를 바탕으로 한 화합적 노사관계를 지향하는 조직문화 속에서 원칙과 신뢰를 최우선 가치로 여기며, 노사 간 균형적인 시각을 갖추기 위해 노력해왔다.
 
고용노동부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은 위원회 사무국 업무 운영, 노동쟁의 조정·중재·필수유지 결정 업무 사건 처리, 심판사건 및 차별시정사건 처리 업무를 총괄한다.
 
한재훈 사무국장은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공고히 하고 현장 중심의 노동분쟁 해결 지원 강화 등을 통해 대국민 서비스 업무를 공정하고도 신속히 처리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성희 인재정보기획관은 “정부혁신과 변화를 이끌 전문분야 민간 우수 인재의 공직 영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공직 전문성과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 제도를 활성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이봉주 근황 충격적.... 휠체어에 지팡이 “원인불명”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