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학교 감염병 관리조직' 활성화…신체활동 확대 주력

박현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2:57]

'학교 감염병 관리조직' 활성화…신체활동 확대 주력

박현철 기자 | 입력 : 2021/01/28 [12:57]

[더뉴스코리아=박현철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1월 28일 2021 7대 희망정책 ‘감염병 예방 및 건강하고 안전한 학교’의 역점 정책을 발표했다.

1. 코로나19 대응 등 감염병 예방 기반 강화

도교육청은 새 학년을 앞두고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예방 기반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교육과정과 연계한 ‘학생 감염병 예방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등교 전‧후 건강상태 파악 및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 등 개인방역 강화에 심혈을 기울인다.

학교 방역 대응 기반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학교 감염병관리조직’을 활성화하고, 감염병 위기대응 모의훈련 등을 추진한다.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환기‧소독 등 환경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한다. 지역사회 기관과 연계한 ‘감염병 예방 협의체’를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위기 발생 시 방역당국과 핫라인을 가동, 안전을 지킬 방침이다.

2. 안전한 학교 급식과 올바른 식습관 형성

안전한 학교 급식 대책으로 우선, 새 학년을 대비해 유관기관과 함께 식중독 예방 합동 점검과 정기 방역을 실시한다. △식사 전 손씻기‧소독 △식사 전 발열체크 △식사 전‧후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안전한 급식을 도모한다. 학교 급식 운영 컨설팅‧점검도 체계적으로 추진한다.

학생들의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하는 다양한 교육 활동도 추진한다.

전국 최초로 자체 제작한 놀이형 교구인 ‘골고루 씽씽이’를 활용해 영양 식생활 교육을 활성화한다. 생태환경교육과 연계해 채소섭취 확대를 위한 시범학교와 지속가능한 식생활 학생자율동아리 등을 운영한다.

3. 다양한 체육교육‧신체활동 확대를 통한 학생 비만 해소

지난해 원활히 이뤄지지 못했던 체육교육의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마련, 시행한다.

체육수업과 학교 스포츠클럽은 안전수칙 교육과 일상 소독 등 감염병 예방 조치, 상시 환기를 유지한 가운데 운영한다.

‘생존수영교육’은 감염병 위기‘경계 단계’까지는 정상 추진한다. 심각단계부터는 학부모 동의하에 실시한다.

학교운동부 합동훈련은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대인간 접촉 최소화 △면역력이 저하되지 않는 적정한 훈련 등의 범위 내에서 교육청의 사전 승인을 받아 제한적으로 실시할 수 있다.

2월까지 실시하는 ‘학교 체육시설 외부 개방 중단’ 조치 연장 여부는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결정할 방침이다.

학생 비만 해소를 위해 스마트 시계 등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활용, 가정과 연계한 건강 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학생 자치회‧학생동아리가 주관하는 ‘학생주체 건강증진 활동’을 펼치고, ‘건강5행 교육’ 활성화에 지원을 강화한다.

신체활동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해 원격수업용 체육 수업 자료를 제작하고, 비대면 체육수업 사례를 각급 학교와 공유한다. 경기 참가와 결과 확인, 시상을 하나로 수행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도 개발한다. 지난해 개최했던 학생이 스스로 참여하는 스포츠 챌린지 방식의 ‘비대면 스포츠클럽 대회’도 연중 운영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 경험을 기반으로 코로나19를 비롯한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학교 현장을 만드는 데 최선의 노력과 지원을 할 것”이라며 “코로나19를 극복하는 가장 중요한 힘은 ‘건강’이다. 다양한 분야와 연계한 체육교육 등을 통해 아이 한 명, 한 명이 즐겁고 건강하게 체육을 즐기는 문화를 뿌리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전여옥 “후궁설 고민정, 기미상궁 틀림없네...백신 내가 맞겠다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