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울주군, 천전리 공룡화석 주인공을 AR로 만난다

울주군, 천전리 공룡화석 일원 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 완료

서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28 [15:57]

울주군, 천전리 공룡화석 주인공을 AR로 만난다

울주군, 천전리 공룡화석 일원 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 완료

서재영 기자 | 입력 : 2021/01/28 [15:57]

[더뉴스코리아=서재영 기자] 울주군은 28일 천전리 공룡화석 주인공을 증강현실(AR)로 만날 수 있는‘천전리 공룡체험 증강현실 콘텐츠 제작 용역’을 완료하고, 3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울주군은 천전리 공룡화석 일원에서 화석 주인공을 만날 수 있는 증강현실(AR) 콘텐츠를 제작해 가족 단위 관광객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동시에 언택트 시대 대표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으로, 지난해 9월 용역을 통해 사업자를 선정하고 1월 말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했다.

이번 AR 콘텐츠 제작을 통해 만날 수 있는 공룡들은 천전리 공룡발자국 화석지 일원에서 발견된 공룡과 한반도 남부 1억년 전 중생대 백악기 시대를 살았던 공룡 등 총 22종이다.

천전리 공룡화석지 일원에서 다양한 컨셉의 AR 체험과 증강현실 포토존을 제공해 방문객이 현장에서의 추억을 스마트폰에 담거나 자신의 SNS에도 게시할 수 있도록 했다.

2월에는 증강현실(AR)을 인식할 수 있는 표지석 설치를 완료하고, 3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약 두달 간 시범 운영을 통해 불편사항이나 품질의 보완사항을 개선한 뒤 5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울주군 관계자는“관광명소에 증강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방문객들이 다양한 즐거움을 느끼고, 방문지에 대한 역사와 문화적 정보를 학습해 재방문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천전리 공룡발자국 화석(울산광역시 문화재자료 제6호,1997.10.9.지정)은 약 1억년 전 백악기 시대를 살았던 한반도 남부지역 공룡들의 종류, 이동 경로, 행동 패턴, 생활방식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홍준표, 이재명에 “양아치 같은 행동하지 말고 진중히 처신해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