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인물포커스] 이도수 교수의 <나의 연하스승님들> 소개시리즈 (7)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08 [09:55]

[인물포커스] 이도수 교수의 <나의 연하스승님들> 소개시리즈 (7)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08 [09:55]

 

▲ 장관상 수상자 이판태 사장이 이도수 교수의 연하스승 우송 할배다. (사진 가운데)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구식 유교전통에서 탈피하여 글로벌시대의 가문전통수립에 앞장 선 영문학자 이도수 교수에게 진정한 조언자 역할을 한 문중 연하 할배 우송 선생에 관한 얘기를 들어본다
.

 

: 오늘 소개하려는 우송 할배라는 분을 항렬로 치면 할아버지뻘이 되고 연세로는 연하라는 뜻이겠지요?

 

: 맞아요. 내가 문중에서 종가계열이라 항렬이 낮고, 우송 할배는 지파계열이라 항렬이 높거든요.

 

: 그 분을 연하스승이라 칭하셨는데 몇 년 연하이지요?

 

: 정확히는 몰라도 같은 지방학교에 다녔기에 학년으로 따져 4년 연하 쯤 될 겁니다.

 

: 우송은 그 분의 함자입니까, 아호입니까?

 

: 아호입니다. 실은 그 아호를 제가 지어드렸습니다.

 

: 아호라면 무슨 특별한 뜻이 내포되어 있을 것 같은데요?

 

: 그래요. ‘어리석을 우()’, ‘소나무 송()’자이니 바보소나무라는 뜻이지요. ‘굽은 소나무가 조상 산소 지킨다.’라는 말에서 힌트를 얻어 지은 아호이지요.

 

: 그 분이 비록 연하이지만 문학박사이신 교수님에게 조언자 역할을 하실 정도라면 학식과 덕망을 겸비하셨는가 봐요?

 

: 덕망은 저희 문중에서 으뜸이지만 정규교육은 중졸이 끝이라 학식이 풍부하지는 않아요. 그 점에서는 진주의 성인 김장하 선생과 흡사해요. 지극히 가난한 농가에서 수많은 형제자매들을 부양해야할 막중한 짐을 지고 고물상을 시작으로 하여 비철금속산업에서 성공하여 태광산업이라는 강소기업을 창업하여 우리 문중에서 제일 통 큰 기부를 하시는 분입니다.

 

: 그런 저학력자가 박학다식한 교수님의 조언자 역할을 하셨다니 이해가 잘 안 되는데요?

 

: 내가 교직에서 정년퇴임하기 1년 전부터 문중 일각에서 나를 전국 종친회장으로 추대하려는 움직임이 있었기에 종가계열의 11대 종손인 제가 뿌리칠 수 없어서 종친회장직을 수락했어요. 그렇게 추대되었으니 당연히 부회장, 총무 등 실무인사들을 추천하여 회장 직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 줄 것을 기대했어요. 그런데 이상기류가 감지되더군요.

 

: 어떤 이상기류요?

 

: 회장의 손발노릇을 할 총무를 맡을 사람이 없었어요. 총무를 맡을 만 한 종친을 내가 지목하니 오래 전부터 종친회에 들락거리며 목소리를 높여온 모 인사가 그 사람은 안 된다면서 결격사유를 말하더군요. 알고 보니 그 분이 사리사욕을 위해 오래 전부터 종친회장 자리를 노리고 공작을 해온 사실이 드러나더군요. 그는 내가 평생교직에서 보낸 백면서생인줄로 짐작하고 별별 교란직전을 펴기에 중대결심으로 문중 일대 숙청을 단행했어요.

 

: 문중종사에 갓 뛰어든 분이 장기간 문중종사에 관여해온 분들을 어떻게 숙청했어요?

 

: 내가 나름대로 영국에서 배워 온 서양심리학과 한국에서 공부해 온 동양성리학지식을 총동원하여 종친회이사들의 성분을 분석했어요. 30인 가까운 종친들의 성분을 분석해 본 결과 청기세력이 세 분, 탁기세력이 다섯 분, 나머지 25인은 그냥 눈치봐가면서 이리 저리 휩쓸리는 회색분자이더군요.

 

: 청기니 탁기니 하는 말의 개념을 좀 자세히 설명해주시겠습니까?

 

: , 간략하게 설명하지요. 동양성리학에서는 인간의 기()로 성격을 구분했어요. 기가 머리 쪽으로 몰린 사람을 청기(淸氣)가 센 사람이라 규정하고, 기가 복부와 생식기에 몰린 사람을 탁기(濁氣)가 센 사람으로 분류했어요. 폭군들은 탁기가 센 대표인물들이지요. 성인, 현인, 의인이라 칭해지는 인물들은 청기가 특히 센 사람들이지요. 배우지 않고 스스로 깨닫는 사람들도 청기가 센 인사들이지요. 그걸 서양심리학으로 설명하자면 머리에 기가 몰린 사람을 두고 상향의지(superego)가 강한 사람이라 규정하고, 복부와 생식기에 기가 몰린 사람을 두고 하향본능(libido)이 강한 사람이라 규정해요. 동양심리학과 서양심리학이 이 점에서 일맥상통해요.

 

: 성리학과 심리학에 밝은 교수님이 문중의 탁기세력을 어떻게 숙청하셨어요?

 

: 먼저 청기인물을 포섭하는 일부터 시작했어요. 다행스럽게도 우리 문중에 진주의 성인 김장하 선생에 버금가는 청기인물이 있었어요. 그 분이 바로 우송이라는 아호를 지어드린 분입니다. 그 분에게 삼고초려하여 부회장으로 모셨어요. 그 분은 십대부터 문중종사 에 심부름을 해오셨기에 문중역사의 산 증인이었어요. 특히 문중의 흑 역사에 환했어요.

 

: 문중의 흑 역사라면 남에게 얘기하고 싶지 않은 수치스러운 역사를 뜻하는 말이겠지요?

 

: 맞아요. 종친들끼리 주도권 싸움을 벌인 얘기지요. 내가 종친회장이 되고 부터 종친회총회가 열리면 탁기세력들이 마이크를 독점하여 난장판이 되기에 그 흑 역사의 되풀이구나 싶어 작심하고 반격에 나섰어요. 모든 참석자들이 나보다 항렬이 높기에 목소리를 최대한 낮추어 탁기세력들이 문중을 장악하기 위해 뒷공론을 벌인 내막을 조곤조곤 보고 했어요. 그러자 문중여론이 180도 바뀌더군요. 그 여세를 몰아 저는 유교의 구태관습에 일대혁신을 단행했어요. 첫째혁신이 구식 족보를 철폐하고 한글세대들에게 맞는 이야기 가문역사책을 써서 문중에 보급했어요. 그 한글판 문중역사책이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선보인 신식 가문역사책이라 이를 모델로 삼아 새로운 가문역사책을 펴내는 경쟁이 여러 문중에서 일었어요.

 

: 교수님의 연하스승 노릇을 하신 우송 선생에 대한 얘기를 좀 더 해주시지요.

 

: 내가 4년간 회장 직을 맡은 후, 우송 선생에게 회장 자리를 물려주었어요. 그러자 큰 사건이 터졌어요. 대종 아래 1개 지파에서 대종을 상대로 문중 재산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어요. 그 파에서 대종 명의로 등기된 토지 1만평 정도를 자기네 지파 종중재산이라며 반환 소송을 제기한 것이었어요. 소송을 제기한 인사들을 알고 보니 전직 장관 급 인사인 형과 서울대 법대 출신 변호사인 동생이 주모자였어요. 안동지법에 제기된 소송이 대구고등법원으로, 또 다시 안동지법으로 환송되었다가 대법원에서 각하판결로 승소하기까지 5년 넘게 걸렸어요. 내가 수치스러운 이 문중송사를 굳이 공개하는 이유는 첫째로 중졸 학력의 청기가 센 우송 선생이 탁기가 센 장관급 종친과 서울대 법대 출신 엘리트 변호사 형제를 상대로 한 5년간의 법정투쟁에서 이긴 얘기를 널리 알리고 싶어서입니다.

 

: 그 어려운 법정 투쟁에서 어떻게 이길 수 있었어요?

 

: 긴 법정 투쟁에 지친 대다수 종친들은 포기상태에 빠졌어요. 그러나 청기가 센 우송 선생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겨루었어요. 결국 이긴 비결은 소송을 제기한 지파에서 청기가 센 노인 종친 한 분을 설득하여 법정 증인으로 세운 전술이었어요. 90대의 그 청기 센 종친은 초등교장 출신인데 그 분이 지은 동시가 초등교과서에 실릴 만큼 저명한 작가였어요. 그 분은 자기파에서 소송을 제기한 것은 탁기가 센 두 형제의 사리사욕충족을 위한 공모였음을 법정에서 증언했어요. 그 사건이 종결되는 것을 보고 내가 감개무량하여 이렇게 말했어요. “나라이든 문중이든 도처에 탁기가 기세등등하게 설치는 세상에서 청기가 이기다니 감개무량하다. 탁기세력과 고군분투하는 청기세력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기업/인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전여옥 “후궁설 고민정, 기미상궁 틀림없네...백신 내가 맞겠다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