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

"당·정·청, 최대한 사각지대를 줄이도록 논의해 달라"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9:16]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

"당·정·청, 최대한 사각지대를 줄이도록 논의해 달라"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19 [19:16]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초청해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이낙연 당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김종민·염태영·노웅래·신동근·양향자·박홍배·박성민 최고위원, 박광온 사무총장, 홍익표 정책위의장, 최인호 수석대변인, 오영훈 당대표 비서실장 등이 참석했다.

먼저, 문재인 대통령은 환영 인사와 함께 "코로나 상황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최근 확진자 수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한시도 방심하지 않고 방역 상황을 잘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다음 주부터 시작될 백신 접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며 "국민들이 하루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당에서도 힘을 모아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대통령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 국민의 어려운 삶을 지키는데 당이 앞장서 주었다"면서 "어제 발표된 가계동향조사에서도 그동안의 노력이 지표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경기 악화로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은 감소했지만 적극적이고 신속한 재정 정책으로 이전소득이 많이 증가하여 모든 분위에서 가계소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며 "또한, 재정의 분배 개선 효과가 40%에 이르러 위기 때 심화되는 소득 불평등 악화를 최소화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로 대한민국을 대전환하는 데에도 당이 앞장서 주고 있다"면서, 국회 입법 건수와 입법 내용 등을 언급하며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낸 당·정·청이라고 자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낙연 대표가 최근 ‘신복지 체제’ 비전을 제시하고, ‘상생연대 3법’을 주도해 나가는 것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그 의지를 구체화해 나가는 것이 우리 사회를 보다 포용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대통령은 논의에 들어간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되어야 할 것이라고 본다"며 "처음부터 당과 생각이 똑같을 수는 없겠지만 사각지대가 최소화되는 피해지원책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또, "당에서도 이 재정의 여건을 감안해 주시기 바란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지혜를 모아 주기 바란다"고 당부하며 모두발언을 마쳤다.

이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이낙연 당대표는 대통령의 신년사를 언급하며 "당도 정부와 함께 방역과 민생 안정, 경제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와 관련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정부와 함께 필요한 일을 다하겠다면서 "3월 중에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되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전했다.

특히, 이낙연 당대표는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도록 정부와 당이 지혜를 모아보겠다"면서, "코로나가 진정되면 국민 위로와 소비 진작을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에서 벗어날 상황이 되면 국민위로 지원금, 국민사기 진작용 지원금 지급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이낙연 당대표는 인사말을 마치며 "민주당이 국민의 신임을 계속 받고 역사를 전진시키도록 국민 앞에 더 낮고 더 가깝게 다가가며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부와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요구할 것은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간담회에서 이번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해 "당·정·청이 최대한 사각지대를 줄일 수 있도록 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맞춤형 재난지원금은 소득과 비교해서 지원이 되어야 하는데, 소득에 대한 파악이 안 돼서 그동안 일률적으로 지급해 왔다"면서 앞으로 소득 파악 시스템을 마련하는 데도 당·정·청이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 모두발언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미애의 입 “조국 가족 장하다, 나경원 부럽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