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비 달라" 공무원 협박 인터넷 언론사 '공갈 혐의' 송치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5:30]

"광고비 달라" 공무원 협박 인터넷 언론사 '공갈 혐의' 송치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23 [15:30]

▲ "광고비 달라" 공무원 협박 인터넷 언론사 '공갈 혐의' 송치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제공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광고비 지급을 거절하는 공무원을 협박한 인터넷 언론사 대표와 기자가 검찰에 넘겨졌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공갈 혐의로 경남지역 인터넷 언론사 대표와 기자를 최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들은 2019년에 경남지역 7개 시·군 공보 담당 공무원 7명에게 광고비 지급을 강요하고 요구를 거절하면 관공서에 불이익이 되는 기사를 쓰겠다고 여러 차례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이를 통해 광고비 명목으로 1천700만원가량 이득을 취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는 이들이 광고비를 받지 못하면 정보 공개 청구를 하고, 지급을 약속하면 청구를 취하하는 방식으로 관공서를 압박해왔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공무원노조가 제출한 진정서를 바탕으로 수사한 결과 일부 혐의가 인정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성추행 선거’ 부른 오거돈, 그 일가는 ‘가덕도 일대 수만평 소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