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형준에 황교안까지…與, 불법사찰 사정권 확대

'금시초문' 박형준 해명에 "허수아비거나 거짓말쟁이"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6:42]

박형준에 황교안까지…與, 불법사찰 사정권 확대

'금시초문' 박형준 해명에 "허수아비거나 거짓말쟁이"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23 [16:42]

 

▲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정원의 불법사찰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에 이명박(MB) 정부 청와대 개입의 진실을 밝히라며 압박의 강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특히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이었던 박형준 부산시장 경선후보를 향해선 부산시민에게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여권은 박근혜 정부의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까지 사정권에 넣었다. 불법사찰 의혹을 두고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동시에 조준하는 모양새다.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박형준 후보의 (의혹) 부정이 사실이라면 스스로 무능한 '허수아비 정무수석'이었음을 고백한 것이고, 사실이 아니라면 닳고 닳은 '천하의 거짓말쟁이'인 셈"이라고 박 후보를 옭아맸다.

 

그러면서 "박 후보에게 최소한의 책임감이 남아있다면 부산 시민과 국민 앞에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 그리고 지난 정부의 과오에 대해서도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김경협 국회 정보위원장이 23일 국회 정보위원장실에서 이명박 정부 국정원 사찰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더뉴스코리아

 

국회 정보위원장인 김경협 의원은 오전 기자간담회를 열어 "대통령, 민정수석, 정무수석, 국무총리가 보고처로 명시돼있는 자료가 있다"며 "대통령 직속 기관인 국정원이 총리에게 보고를 할 의무가 없다. 권한대행 시절이 아닌가 추측할 수 있다"라며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를 거론했다.

 

민주당은 재·보궐선거용 정치공작이라는 야권의 지적에 대해선 "선거를 앞두고 있다고 문제 제기를 안 하는 것이 오히려 선거공세"라고 반박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거가 불법사찰의 책임을 회피하는 방패막이 돼선 안 될 것"이라며 국민의힘을 향해 "진실을 고백하고 진상 규명에 앞장서라"고 요구했다.

 

강 대변인도 "물귀신 작전, 물타기 작전 등 정쟁보다 진상규명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한 뒤 정보공개 청구와 진상규명 특별법을 추진한다는 방침 아래 오는 24일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성추행 선거’ 부른 오거돈, 그 일가는 ‘가덕도 일대 수만평 소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