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영천시 드림스타트 아동의 건강한 성장지원 확대

만 12세 이하 저소득층 아동 분야별 서비스 제공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1:53]

영천시 드림스타트 아동의 건강한 성장지원 확대

만 12세 이하 저소득층 아동 분야별 서비스 제공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25 [11:53]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영천시가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과 발달을 돕는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한다.
 
17일 영천시에 따르면 '2021년 드림스타트 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했으며, 기초수급 및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정 만0세(임산부)~만12세 아동을 대상으로 인적ᆞ욕구 조사, 양육환경 파악ᆞ상담을 통해 대상 아동 선정, 가정방문을 통한 사례관리와 더불어 ‘신체ᆞ건강, ‘인지ᆞ언어, ‘정서ᆞ행동, ‘부모ᆞ가족’의 4개 분야 31종의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지원할 계획이다.
 
드림스타트란 저소득층 아동을 대상으로 아이들의 잠재능력을 개발하고 공평한 출발기회를 보장함으로써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아동복지사업이다.
 
또한 올해에는 아동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나는 리더다”자원봉사단을 구성하여 나눔을 직접 실천할 예정이며, 신체건강 활동의 일환인 발레교실이 새롭게 진행된다.
 
이 밖에도 사업 활성화를 위해 서비스 수행기관과 후원기관, 자원봉사자의 참여를 독려하는 등 지역사회를 조직화하는 과정을 꾸준히 전개해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며, 현재 드림스타트 사업에 지역 후원기관은 40여 개 개인후원 1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최기문 시장은 “아동들에게 제공되는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종사자 처우개선 등 각종 지원을 위한 노력을 전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경제적 부담으로 혜택을 받지 못했던 아동들의 정서적 안정과 건강한 성장 발달을 위해 서비스를 발굴하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김부선 “이제 대선후보 마누라들 차례, 여사님들 마녀사냥 긴장하시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