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영천시, “기업하기 좋은 도시 영천, 살기도 좋아요!”

영천시 기업유치과, 11만 인구 달성을 위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1:56]

영천시, “기업하기 좋은 도시 영천, 살기도 좋아요!”

영천시 기업유치과, 11만 인구 달성을 위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25 [11:56]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영천시 기업유치과는 지난 25일 영천 남부동에 위치한 도남농공단지 내 영천시시설관리사업소 앞 사거리에서 ‘영천 인구 11만 달성’을 위한 영천 주소갖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은 기업유치과 전 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아침 출근시간에 맞춰 타지역에서 영천첨단부품소재산업지구 및 농공단지로 출근하는 기업체 직원을 대상으로 주소 이전 시 받을 수 있는 혜택 등을 홍보하여 전입을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기업유치과는 영천시 기업과 근로자들을 위한 전입 시책을 마련하여 인구늘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먼저, 전입 시책의 일환으로 ‘중소기업 임차비 지원사업’을 실시하여 기업 근로자당 월세의 90%(최대 3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중소기업 운전자금’지역인력채용 우수기업(인구늘리기 참여기업)의 경우 우대업체로 선정되어 융자한도 최대 6억원까지 대출이자 일부(3%)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기업 지원을 통한 전입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그 외에도 영천시는 전입지원금, 출산양육지원금, 인구늘리기 시책 지원금 등 전입 시에 다양한 전입‧출산 지원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영천시 관계자는 “영천시는 전입학생, 직업군인, 유공자, 신혼부부 등 대상을 막론하고 전입하는 분들에게 다양한 지원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영천시민을 직원으로 채용한 기업체들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려고 한다”라며 “영천 시민이 되셔서 우수한 정주여건과 다양한 혜택을 누리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강남 야산에 ‘목 잘린 마네킹 수십개’ 나타났다.... 과태료 얼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