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봉화 정자문화생활관, 3월 5일부터 재개장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7:19]

봉화 정자문화생활관, 3월 5일부터 재개장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25 [17:19]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봉화정자문화생활관이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 일환으로 시행된 일시 영업중단을 해제하고 3월 5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봉성면 외삼리 일원에 위치한 봉화정자문화생활관은 누각과 정자를 테마로 한 관광인프라 사업으로, 지난해 2020년 7월 9일 개관을 하였으나, 코로나19로 인하여 12월 휴관하여 올해 3월 5일 재개관을 앞두고 있다.

봉화정자문화생활관은 누각과 정자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누정전시관, 야외정자정원, 누정쉼터와 마당 등이 있으며 특히 숙박시설인 솔향촌에는 약 80여 명이 숙박할 수 있는 11실의 객실이 마련되어 있어 봉화의 뛰어난 자연환경과 누정문화를 맛 볼 수 있다.

솔향촌(숙박시설) 예약은 봉화군 시설관리사업소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예약이 가능하다.

또한, 군은 개관을 앞두고 코로나19 감염확산에 따른 이용객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숙박 및 각종 시설들을 철저하게 방역소독해 감염병 예방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엄태항 봉화군수는“봉화정자문화생활관의 이용객들이 봉화의 뛰어난 자연환경과 누정문화를 체험하고 즐기며 코로나19로 인한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김부선 “이제 대선후보 마누라들 차례, 여사님들 마녀사냥 긴장하시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