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문화재청, '다시 찾은 소중한 문화유산' 기념우표 발행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2:37]

문화재청, '다시 찾은 소중한 문화유산' 기념우표 발행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26 [12:37]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문화재청은 정부혁신과 적극행정의 하나로 정부기관 간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의 환수 문화재 기념우표(4종) 발행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국외에 있는 우리 문화재의 환수와 현지 활용 등을 담당하고 있는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 따르면 현재 국외에 있는 문화재는 21개국에 약 19만 3,000여 점이며, 이중 환수된 문화재는 12국 1만 838점이다.

이번에 기념우표로 발행되는 환수 문화재는 ▲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박일훈), ▲ 개성 경천사지 십층석탑(헐버트, 베델), ▲ 명성황후 옥보(조창수), ▲청자 모자원숭이모양 연적(전형필) 등 총 4종으로 환수 과정에서 개인 차원의 노력이 반영되어 있는 문화재들이라서  그 가치가 더욱 빛을 발한다. 


환수 문화재 기념우표는 오는 26일 우정사업본부에서 총 75만 2000장이 발행되며 가까운우체국을방문하거나 인터넷우체국에 신청하면 구매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환수 공로자를 기억하고 홍보하기 위해 환수 우표 제작 지원을 포함하여 홍보책자 제작, 감사패 증정 등 다각적인 공로자 예우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강남 야산에 ‘목 잘린 마네킹 수십개’ 나타났다.... 과태료 얼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