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북교육청, 봉사한 보건교사들 26일 격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3:29]

충북교육청, 봉사한 보건교사들 26일 격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26 [13:29]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겨울방학도 반납하고 코로나19 의료현장에 자원해 봉사한 충북 도내 보건교사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청주 지역의 ▲오창초 이현주 ▲주성중 이미경 ▲혜원학교 서해인, 진천 지역의 ▲ 이월초 박진희, 옥천 지역의 ▲동이초 이향자 보건교사이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 및 장기화에 따른 의료인력 부족 등에 도움을 주고자 겨울방학기간에 자원봉사를 희망했다.

이번 자원봉사는 보건복지부를 거쳐 지역 보건당국과 개별 협의 후 진행된 봉사로 전국 보건교사 137명이 지원하였으며, 이중 충북은 10명의 보건교사가 참여를 희망했다.

보건소 사정에 의해 6명의 보건교사만 지역 보건소의 요청을 받아 자원봉사 활동에 참여할 수 있었다.

지난 겨울방학 동안 최소 1일에서 길게는 10일까지 의료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돕기 위해 자원봉사에 참여했다.

이들은 거주지 인근 선별진료소에서 역학조사와 검체 채취지원, 관리, 민원인 응대 등을 수행하며 의료인으로서 역량을 아낌없이 발휘하고 구슬땀을 흘렸다.

이에 충청북도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은 2월 26일(금) 오전 11시 30분 교육감집무실에서 노고와 봉사에 감사와 격려를 전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6명 중 4명이 참석했으며, 김 교육감은 이날 감염병 위기 상황에 나보다도 남을 위해 겨울방학도 반납하고 의료현장을 도운 보건교사들을 격려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 보건교사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 속에 평소 학교 보건을 책임지는 교사 및 의료인으로서 지역사회 의료현장에 도움을 줄 수 있어서 보람 있었다”고 말했다.

도교육청 담당자는 “보건교사들의 이번 봉사활동으로 추후 학교 내 코로나19 업무 추진 시 지역사회와 더욱 긴밀하게 협조할 수 있는 계기가 되어 더욱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강남 야산에 ‘목 잘린 마네킹 수십개’ 나타났다.... 과태료 얼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