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유통기한 넘기고 원산지 속인 배달음식점들…경기도 116곳 적발

7일용 생닭을 78일간 냉동 보관한 업소도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14:54]

유통기한 넘기고 원산지 속인 배달음식점들…경기도 116곳 적발

7일용 생닭을 78일간 냉동 보관한 업소도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2/26 [14:54]

▲ 7일용 생닭을 78일간 냉동 보관한 업소도 / 사진=경기도 제공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원산지를 속이고 유통기한이 지난 재료를 사용하는 등 법규를 위반한 배달음식점 116곳을 적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적발된 업소는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44곳,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조리·판매할 목적으로 보관한 37곳, 식품 보존기준·규격 위반 등 12곳 등이다.

 

도 특사경은 적발된 업소를 식품위생법과 원산지표시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해당 시군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방침이다.

 

안양시에 있는 A 업소는 유통기한이 제조일로부터 7일인 냉장용 생닭을 판매 목적으로 78일간 냉동 보관하다 적발됐고, 양평군 B 업소는 유통기한이 지난 메밀부침 가루 등 9개 품목을 보관해 조리에 사용하다 적발됐다.

 

도 특사경은 지난달 28일∼이달 9일 배달앱 인기 업소와 배달 전문 음식점 600곳을 대상으로 지도·점검을 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강남 야산에 ‘목 잘린 마네킹 수십개’ 나타났다.... 과태료 얼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