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주시, 3·1절 기념행사 대신 태극기달기 캠페인 나서

주낙영 시장, “시민 모두가 호국 선열의 숭고한 정신 되새기는 기회 되길”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3/01 [18:37]

경주시, 3·1절 기념행사 대신 태극기달기 캠페인 나서

주낙영 시장, “시민 모두가 호국 선열의 숭고한 정신 되새기는 기회 되길”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3/01 [18:37]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주시가 코로나19 여파로 3·1절 기념행사를 열지 못하는 대신, 시민을 대상으로 태극기 홍보에 나섰다.

경주시는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주요 도로변에 태극기를 게양하고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태극기 달기를 홍보하는 등 전 시민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태극기 달기 운동’을 벌였다고 1일 밝혔다.

이를 위해 황리단길을 포함한 읍·면·동 23곳을 ‘태극기 게양 시범구역’으로 정하고, 2만 7500여개에 달하는 태극기를 각 가정과 주요 기관에 배부했다.

또 대중교통 이용객을 상대로 3·1절의 역사적 의미를 고취시키기 위한 ‘버스·택시 태극기 달기 캠페인’도 병행했다.

이밖에도 시는 공식 SNS를 통해 ‘태극기 바르게 달기’ 홍보에도 나섰다.

시에 따르면 태극기 게양은 가정과 일반기업·단체에서는 3월 1일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공공기관과 주요 가로변에는 24시간 동안 게양해야 한다.

보다 적극적인 홍보를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1일까지 ‘SNS 게양 인증샷 이벤트’를 실시했고, 30명을 추첨해 3만원 상당의 위생키트도 경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달 26일에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황남동 이·통장, 상인, 경주시 새마을회 회원 등 20여명이 황리단길을 직접 찾아, 관광객과 시민을 대상으로 태극기와 태극기가 새겨진 마스크를 나눠주며 3·1절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는 캠페인도 마련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운동은 민족자존과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한 선열들의 위업을 기리고 시민들의 나라사랑 마음을 드높이기 위해 기획됐다”며 “시민 모두가 호국선열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되새기는 3·1절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강남 야산에 ‘목 잘린 마네킹 수십개’ 나타났다.... 과태료 얼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