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영주시 공직자,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주3회 외부식당 이용 실시

‘코로나19’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 어려움 분담하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3/01 [14:48]

영주시 공직자,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주3회 외부식당 이용 실시

‘코로나19’장기화로 인한 소상공인 어려움 분담하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3/01 [14:48]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북 영주시가 본격적으로 ‘코로나19’장기화로 위축된 지역 경제 살리기에 발벗고 나섰다.

시는 2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한 매출감소로 어려움에 처한 관내 식당업체의 어려움을 분담하고자 직원들이 솔선수범해 주 3회 이상 외부식당 이용을 추진한다.

‘코로나19’가 안정될 때까지 영주시는 시 본청 28개 부서 직원들이 구내식당 이용을 자제하고 실·국별 요일을 정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외부식당을 이용할 예정이다.

시는 이외에도 상반기 예산 신속집행, 복지포인트 조기사용 등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마련해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대열 총무과장은 “이번 외부식당 이용은 ‘코로나19’로 인해 음식점, 상점가 등 지역 내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지역경제 활성화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영주시청 직원들도 시민들과 함께 ‘코로나19’함께 고통을 분담하며 이 힘든 시기를 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강남 야산에 ‘목 잘린 마네킹 수십개’ 나타났다.... 과태료 얼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