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미시령 77㎝ 폭설로 사투 벌여.... "고립차량 8시간 추위·배고픔에 떨어"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09:29]

미시령 77㎝ 폭설로 사투 벌여.... "고립차량 8시간 추위·배고픔에 떨어"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3/02 [09:29]

▲ 고속도로CCTV(폐쇄회로 텔레비전)에서 바라본 동해고속도로 노학1교 근덕방향에 차량이 줄지어 아동하고 있다. 도로공사 고속도로CCTV 캡쳐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강원 영동지역을 중심으로 폭설이 내리면서 도로 곳곳에서 교통사고와 고립사고가 잇따랐다. 한때 차량 700여대가 동해고속도로와 서울양양고속도로에 고립됐으나 8시간 만에 차량 통행이 재개됐다.

 

강원도소방본부는 2일 오전까지 교통사고 79건을 출동해 부상자 66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폭설로 인해 차량에 고립됐다는 신고도 30건을 접수해 45명을 구조했다.

 

도로 관리당국은 160대의 제설장비를 투입해 눈과의 사투를 벌였다. 육군 8군단과 23사단, 102 기갑여단 등 군부대 200여 명의 장병도 폭설 현장에 투입돼 미끄러진 차량을 뒤에서 밀어주는 등 제설작업을 도왔다.

 

제설작업에는 장비 955, 인력 1,096, 제설재 4,170톤을 투입했다. 양양군은 한국도로공사에 빵과 우유, 생수, 담요 등 물품을 지원했다. 전날 오후 10시부터 2단계 운영에 돌입한 강원도와 시군도 400명을 소집해 비상 근무를 하고 있다.

 

 

▲ 강원 춘천시내에 많은 눈이 쌓여 시민들이 조심스레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사진=연합뉴스  © 더뉴스코리아


한계령과 미시령 등 도내 산간도로
5곳의 통제는 2일 오전에도 계속되고 있다. 이날 현재 영서는 대설특보가 모두 해제됐으나 영동은 대설특보가 발효 중이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쌓인 눈의 양은 미시령 77.6, 진부령 68.6, 설악동 60.2, 구룡령 51.3, 양구 해안 40.3, 대관령 27.8, 임계 28.8, 태백 14.9등이다. 기상청은 오후 3시까지 영동에 510, 북부 내륙에 1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김부선 “이제 대선후보 마누라들 차례, 여사님들 마녀사냥 긴장하시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