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박태완 중구청장, 보리수마을 최광선 전 시설장에 표창패 수여

'한부모 가정의 자립 힘써온 공 치하합니다.'

서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3/05 [18:34]

박태완 중구청장, 보리수마을 최광선 전 시설장에 표창패 수여

'한부모 가정의 자립 힘써온 공 치하합니다.'

서재영 기자 | 입력 : 2021/03/05 [18:34]


[더뉴스코리아=서재영 기자] 울산 중구 성안동에 위치한 한부모 가족 복지시설 ‘보리수마을’의 최광선 시설장이 15년간 헌신과 열정으로 일해오던 직장을 퇴직한다.

박태완 중구청장은 5일 오전 11시 청사 2층 구청장실에서 ‘보리수마을’의 운영을 맡아오다 정년을 맞아 퇴직하는 최광선 전 시설장에게 표창패를 수여했다.

‘보리수마을’은 지난 2006년 1월 (사)원각선원이 설치한 한부모 가족 복지시설로, 최대 27세대의 어머니와 자녀가 함께 거주할 수 있도록 돕는다.

최 전 시설장을 비롯해 5명의 직원들이 근무하면서 남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제력이 낮은 여성 가운데 일과 가정을 양립하기 어려운 모자가정을 위해 자녀 돌봄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고 자립을 지원해 준다.

이번에 퇴직하는 최광선 전 시설장은 시설 설립 당시부터 지금까지 근무하면서 각종 단체와 업체로부터 후원금 1억2,600만원을 지원받아 300세대가 넘는 입소가정이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등 사회적 취약계층인 한부모 가정을 위한 헌신해 왔다.

또 어머니가 출근한 뒤 퇴근 전까지 발생하는 양육공백을 최소화 하고자 아이돌보미 지원 사업을 개발해 36세대에 1,500만원을 지원했고, 방과 후 학습과 특기적성지원으로 170세대에 1억500만원을 후원하는 등 전체 231세대 입소아동의 보육과 학습을 지원해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왔다.

특히 지난해부터 이어온 코로나19로 인해 실직 등을 겪으며 더욱 어려워진 입소세대를 위해 발 벗고 나서 후원금을 모집해 28세대에게 6,500만원을 긴급재난생계비로 지원하는 성과도 올렸다.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보리수마을 최광선 전 시설장은 지난 2008년 울산광역시장 표창을, 2009년 보건복지부장관상을 각각 수상한 바 있다.

보리수마을 최광선 전 시설장은 "15년 세월을 돌이켜보면 아쉽거나 부족한 부분도 많지만 열심히 살아가는 모자가정이 자립하는 모습을 보면 자부심과 보람을 느껴왔다”면서 “이제 시설을 떠나지만 밖에서도 지역 내 많은 모자가정이 어려운 현실을 딛고 일어서 더 나은 삶을 살아갈 수 있길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박태완 중구청장은 “한부모 가족이 가사와 자녀양육, 경제적 자립의 어려움을 혼자서 해결해야 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용기 있고 꿋꿋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그 동안 남모르게 힘들 일도 겪으며 꾸준히 한길을 걸어 애써주신 최광선 시설장에게 감사드린다”며 “중구도 지역 내 한부모 가족 모두에게 힘이 될 수 있는 지지기반을 모색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강남 야산에 ‘목 잘린 마네킹 수십개’ 나타났다.... 과태료 얼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