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인물포커스] 태권도인 이동섭 국기원장, 대한민국 태권도 성장 발전에 대한 포부 밝혀

GJCTV국제언론인클럽방송, 이동섭 국기원장 인터뷰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5/21 [11:16]

[인물포커스] 태권도인 이동섭 국기원장, 대한민국 태권도 성장 발전에 대한 포부 밝혀

GJCTV국제언론인클럽방송, 이동섭 국기원장 인터뷰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5/21 [11:16]

 

사진왼쪽부터 김성배 국제언론인클럽 상임부회장,이동섭 국기원장,김재수 국제언론인클럽 이사장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이동섭 국기원장은 지난 1월 28일 치뤄진 보궐선거에서, 선거인단, 74.3%의 지지를 받아, 국기원장으로 선출되었다. 이동섭 원장의 취임 100일에 즈음하여, 국제언론인클럽 회원사는 국기원을 찾았다.

 

나는 태권도인입니다라며 말머리를 꺼낸 이 원장은, 공인 9단인 태권도 그랜드 마스터다. 이 원장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태권도를 대한민국의 국기로 법제화 하는데 앞장서기도 했다.


국기원은 내년이면 설립 50주년이 된다.

이 원장은 앞으로 50년을 준비하면서, 태권 철학이 담긴 무도 태권도의 영역을 확장하여, 스포츠로서의 태권도와 무도로서의 태권도의 동반 성장을 추구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세계 태권도 본부인 국기원을. 일본 가라대의 국기관이나 중국 쿵푸의 소림사처럼, 태권도의 성지로 명소화 하는 사업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로 심각한 경영위기에 처한, 태권도 도장을 살리기 위하여 ‘도장살리기 TF팀도 구성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태권도 시스템을 만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 원장은 국기원이 재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하여, 이런 게획이 상호 모멘트를 가질 수 있도록, 취임 100일 프로젝트에 담아 진행하고 있다.

태권도는 민간외교의 역할을 수행했을뿐 아니라, 대한민국이란 브랜드를 널리 알려, 국익을 창출하는 한류의 원조격이라 할 수 있다.

이 원장은 국가차원에서 태권도를 성장 발전 시켜야 한다며,부지런한 정치력을 발휘하고 있다. 아울러 태권도가 자랑스런 유산으로 세계인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국민들의 지속적인 관심을 바란다고 전했다.

 

    태권도인 이동섭 국기원장
기업/인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35세 남성 화이자 백신 맞고 보름만에 사망..."엄마, 아빠 왜 차가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