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여고시절' 부른 70년대 톱가수 이수미, 폐암 투병 중 별세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9/03 [14:23]

'여고시절' 부른 70년대 톱가수 이수미, 폐암 투병 중 별세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9/03 [14:23]

▲ '여고시절' 부른 70년대 톱가수 이수미, 폐암 투병 중 별세  ©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여고시절' 등의 히트곡을 부른 1970년대 인기 가수 이수미가 폐암 투병 중 6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3일 유족과 가요계에 따르면 이수미는 지난해 12월 폐암 3기 판정을 받고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하던 중 어제 별세했다.

 

이수미는 1952년 전라남도 영암에서 태어나 1969년 본명인 이화자로 '당신은 갔어도'를 발표하며 데뷔했다.

 

이후 예명인 이수미로 1970'때늦은 후회지만'을 발매한 뒤 '밤에 우는 새'(1971), '두고 온 고향'(1972) 등을 선보였고 1972년 발표한 '여고시절'이 당대의 히트곡이 되면서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허스키하고도 호소력 있는 특유의 음색으로 높은 인기를 누린 그는 한 해 동안 가장 뛰어난 활동을 펼친 남녀 신인가수에게 시상하는 '낙엽상'TBC 7대 가수상, MBC 10대 가수상을 잇달아 수상했다.

 

 

▲ '여고시절' 부른 70년대 톱가수 이수미, 폐암 투병 중 별세  © 더뉴스코리아


박성서 대중음악평론가는
"팬 카페에 적혀 있던 '달큰한 슬픔이 묻은 매혹의 허스키'라는 글귀처럼 매력적인 보이스를 구사한 가수였다""많은 시련도 있었음에도 묵묵히 가수의 길을 걸었다"고 말했다.

 

이수미는 2003년에 신보 '또 다른 세상에서'를 발표하는 등 대중가수로서 활동을 재개했고 기독교 신앙생활을 하며 복음성가 활동도 펼쳤다.

 

이수미는 투병 중이던 지난 5월에도 신곡 '별이 빛나는 이 밤에'(안선영 작사, 이동훈 작곡, 최춘호 편곡)를 발표하는 등 노래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았다.

 

빈소는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B1) 3호실, 발인은 5일 오전 11시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35세 남성 화이자 백신 맞고 보름만에 사망..."엄마, 아빠 왜 차가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스포츠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3' and wdate > 1630229212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