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추천여행지] 정선군,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는 은하수가 흐르는 가리왕산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9/06 [12:29]

[추천여행지] 정선군,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는 은하수가 흐르는 가리왕산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9/06 [12:29]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정선군은 하늘을 가로지르는 별들의 강, 은하수의 신비로움을 만날 수 있는 가리왕산이 주목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일상의 도심 생활에서는 쉽게 관측하기 힘든 은하수를 당장이라도 쏟아져 내릴 것 같은 은하수의 신비와 절경을 강원 정선 가리왕산에서 만날 수 있다.

해발 1,561m의 가리왕산은 인위적 빛 공해가 없어 은하수를 만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어 청정 자연의 아름다움과 우주의 신비로운 경관이 가득한 명산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가리왕산은 은하수뿐만 아니라 연분홍에서 진분홍으로 빨간색으로 물들어가는 일몰과 일출은 물론 하늘의 구름바다 운해의 환상적이고 아름다운 자연을 간직한 오감을 만족할 수 있는 산행지이다.

아울러 강원 정선에 위치한 가리왕산은 2018 동계올림픽 알파인경기가 열린 곳으로 정선군에서는 가리왕산을 후대에 물려줄 올림픽 유산이자 자연생태 관광지로 국민들에게 돌려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군은 3년동안 가리왕산 곤돌라를 지역 대표 생태관광지로 육성을 위한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곤돌라 정비와 전망대, 안전휀스 설치 등 최소한의 편의시설 설치를 올해 말까지 모두 완료하고 오는 2022년 4월 한달 동안의 시험운전을 거쳐 5월 개통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기존의 알파인경기장 유지관리사무소를 활용해 가리왕산 생태전시관 및 올림픽 기념관으로 조성 활용하고, 곤돌라 운영도로 등은 생태탐방로로 조성할 방침이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노약자와 어린이, 장애인 등 이동약자들이 불편함이 없이 가리왕산에 올라 아름다운 풍광을 즐기며 코로나시대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맛집/여행/특산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35세 남성 화이자 백신 맞고 보름만에 사망..."엄마, 아빠 왜 차가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