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상남도, 행정안전부 옥외광고 공모 신청사업 100% 선정

간판개선사업 등 4개 유형 24건의 사업 선정, 국비 9억 2천만 원 확보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9/28 [14:22]

경상남도, 행정안전부 옥외광고 공모 신청사업 100% 선정

간판개선사업 등 4개 유형 24건의 사업 선정, 국비 9억 2천만 원 확보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9/28 [14:22]

경상남도청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상남도가 행정안전부 옥외광고 공모사업에 24건이 선정되어 9억 2천만 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역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 등의 홍보활동 지원과 불법광고물 정비를 통한 도시미관 개선 목적으로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1-22년 옥외광고 지자체 공모사업’에는 전국 17개 시도가 참여했고, 심사를 통해 경남은 4개 유형에 24건의 사업이 선정되었다.

세부 선정 내용은 간판개선사업 1건, 전자게시대 등 공공게시시설 확충 사업 1건, 현수막 지정게시대 확충 지원사업 17건, 불법광고물 정비 사업 5건으로, 신청한 사업이 모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간판개선사업은 노후화된 간판을 철거하고 주민참여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반영하여 추진할 예정이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침체된 지역상권 활성화와 도시 이미지 개선에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전자게시대 등 공공게시시설 확충 사업과 현수막 지정게시대 확충 사업은 게시시설 부족으로 불법 현수막이 난립하는 것을 방지하고,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이 저렴한 비용으로 홍보할 수 있는 기반 확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불법광고물 정비 사업은 도민불편을 초래하는 불법광고물을 정비해 도시미관을 개선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다.

허동식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국비 공모사업에 도와 시군이 관심을 가지고 함께 노력하여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게 되었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도시경관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전두환 옹호 사과한 尹....이번엔 "개 사과 사진, 실무자 실수 사과드린다" 파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