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논산시, 사람과 기업의 상생성장 이끈다...1,170억원 규모 투자유치

충청남도·논산시· ㈜hy 투자협약 체결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9/28 [14:39]

논산시, 사람과 기업의 상생성장 이끈다...1,170억원 규모 투자유치

충청남도·논산시· ㈜hy 투자협약 체결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09/28 [14:39]

논산시, 사람과 기업의 상생성장 이끈다...1,170억원 규모 투자유치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논산시가 충청남도와 ㈜hy(前 한국야쿠르트)와 1170억 원 규모의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하고, 민·관 협력관계를 통한 상생형 일자리 창출과 ‘논산형 뉴딜’성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논산시는 28일 가야곡면에 위치한 ㈜hy 논산공장에서 양승조 충남도지사, 황명선 논산시장, ㈜hy 김병진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규모 유통 핵심 거점을 마련하기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hy는 2023년까지 710억원을 투자해 동산 일반산업단지 내 2만 5천 제곱미터 규모의 물류센터 신설하고, 2024년까지 460억원을 투자해 논산공장 내 1만9천 제곱미터 규모의 다목적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를 건립하여 논산시 일대에 신규 물류·생산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에 발맞춰 충남도와 시는 행·재정적 뒷받침을 통해 투자성과와 파급효과를 극대화하여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힘을 모으게 된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가운데 과감한 투자를 결정해주신 ㈜hy관계자분들과 함께 뜻을 모아 주신 양승조 충남도지사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번 투자협약은 광역과 기초, 그리고 기업이 함께 힘을 모아 지역의 우량기업을 성장시키고, 나아가 지역의 발전을 이끄는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투자협약을 바탕으로 ㈜hy가 국내를 넘어 전 세계적인 식품 기업으로 도약하고, 제2의 번영을 맞이할 수 있도록 도와 함께 힘을 모아 아낌없이 지원하겠다”며 “계속해서 기업과 지역이 함께 협력하고, 상생발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기업하기 좋은 도시, 활기찬 경제도시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도는 기업과 지역이 상생할 수 있도록 기업의 투자를 막는 각종 규제를 완화하고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기업하기 좋은 정책을 펼쳐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이번 협약으로 매년 236억원의 생산유발 및 51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와 전국적인 건설효과가 수백억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는 11월 중에는 ‘논산형 지역상생일자리 모델’상생협약을 체결하여 시민과 기업, 지역의 협력을 바탕으로 일자리 성장전략을 수립하고, 양질의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hy의 김병진 대표이사 역시 “오늘의 협약은 민관이 함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며 비즈니스를 수행하는 좋은 선례로 남을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갖춰질 논산의 생산·물류 인프라가 유통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 전초기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전두환 옹호 사과한 尹....이번엔 "개 사과 사진, 실무자 실수 사과드린다" 파문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