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북도-덴마크, 해상풍력 국제협력 세미나 개최

친환경·지역상생 전북 해상풍력모델 구축 위해 해외 사례 및 경험 청취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1/10/26 [15:46]

전북도-덴마크, 해상풍력 국제협력 세미나 개최

친환경·지역상생 전북 해상풍력모델 구축 위해 해외 사례 및 경험 청취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1/10/26 [15:46]

전북도-덴마크, 해상풍력 국제협력 세미나 개최


[더뉴스코리아=윤진성 기자] 코로나19 시대 전라북도가 국제협력 확대를 위해 26일 덴마크와 해상풍력 국제협력 화상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이날 세미나에는 주한덴마크대사관 야콥 라스무센 참사관을 비롯해, 안톤 벡 덴마크에너지청 국제협력국장, 올리 룬드버그 라슨 덴마크 어민협회 대표,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전북도청, 부안·고창군청 관계자 및 지역별 어민대표 등 약 30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전북 서남권 해상풍력 사업이 1년여에 걸친 민간협의회 논의를 통해 사업 추진에 최종 합의한 국내 최초 사례인 만큼 친환경적이면서 지역과 상생하는 전북형 해상풍력 모델 구축을 위해 덴마크, 대만, 네덜란드 등 해상풍력을 앞서 추진한 해외 사례를 청취하고 향후 실리적인 국제협력을 추진해 나가기 위해 마련되었다.

발표는 전북의 해상풍력 추진상황, 해상풍력 및 어업 공존을 위한 덴마크의 법적 체계 및 조건, 네덜란드의 해상풍력과 어업 공존방안 실증 연구 및 대만의 해상풍력 주민수용 사례 순서로 진행되었다.

이에 행사에 참석한 지자체 공무원 및 어민대표는 “해외의 다양한 지역 상생 방안과 및 제도, 차이점 등에 대해 배우는 있는 유익한 행사였고 특히 우리와 유사한 입장의 덴마크 어민 대표의 경험 발표가 피부에 와닿았다”라고 말했다.

발표 후에는 해상풍력 추진 전반에 대해 참가자간 폭넓은 질의응답이 이어졌으며 향후 전북-덴마크 어민 상호 방문 등의 후속 방안도 논의되었다

이에 한민희 전북도 대외협력국장은 “기후변화 대응 등 범세계적인 이슈에 대해 미주, 유럽지역과의 공동협력 방안을 끊임없이 모색 중으로 이번 행사를 계기로 우리도 해상풍력 선도 모델을 해외에 알려 지역 이미지를 제고하고 덴마크를 유럽 교류 확대를 위한 교두보로 삼아 국제협력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많은 분들께 송구하고 죄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