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19 학습격차 해소를 위한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 사업’업무협약 체결

‘튜터링’에 참여하는 교·사대생에게 교육봉사시간 및 학점 부여, 국가근로장학금 지급(2022년)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0/26 [17:07]

코로나19 학습격차 해소를 위한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 사업’업무협약 체결

‘튜터링’에 참여하는 교·사대생에게 교육봉사시간 및 학점 부여, 국가근로장학금 지급(2022년)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0/26 [17:07]

교육부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 사업 추진을 위해 10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관계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7월 29일 발표한 「교육회복 종합방안」 기본계획에 따른 후속조치로서, 교육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전국교원양성대학교총장협의회, 전국국립사범대학장협의회, 전국사립사범대학장협의회, 한국장학재단이 참여한다.

2022학년도에 신규 추진하는 ‘튜터링 사업’은 코로나19로 발생한 학습, 심리‧정서 등의 교육결손 해소를 위해, 예비교원인 교‧사대생 등 대학생이 초‧중‧고교 학생들에게 학습보충, 상담(학교생활‧교우관계 등) 등의 튜터링을 온‧오프라인으로 집중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사대생에게 필요한 교과목의 보충과 상담 등 튜터링을 받고자 하는 초‧중‧고교 학생은 소속 학교에 신청하면 누구나 무료로 지원받을 수 있다.

교‧사대생이 참여하는 튜터링은 교원자격 취득에 필요한 교육봉사활동의 하나로 운영된다.

교‧사대생이 튜터링에 참여하는 시간은 교원자격 관련 규정에 따라 교육봉사시간 및 학점으로 인정되며, 튜터링에 참여하는 대학생들에게는 한국장학재단을 통해 국가근로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튜터링에 참여하고자 하는 교‧사대생은 소속 대학의 추천을 거쳐 신청할 수 있으며, 일반대학 학생은 교육부‧한국장학재단‧소속대학 등의 선발기준에 따라 추천받은 경우로 한정한다.

교육부는 교‧사대생에게 튜터링에 필요한 사전교육을 반드시 이수토록 하고, 관계기관 간 협력을 통해 ‘튜터링’ 관리 등에 따른 교‧사대 및 학교 현장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협약기관(또는 협의체)은 학습결손을 겪거나 학습보충을 희망하는 초·중등학교 학생에게 양질의 학습보충을 지원함으로써 학생의 학습, 심리‧정서 등의 결손을 회복하고 예비교원의 교육역량을 발전시키는 데 협력한다.

협약기관은 튜터(교‧사대생) 선발, 교‧사대생-초중등학생 연결(매칭) 및 연결(매칭) 플랫폼 관리‧운영, 교육봉사활동의 시간 및 학점 인정, 국가근로장학금 지급 등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협력한다.

협약기관은 교‧사대생의 튜터링에 필요한 사전교육 실시, 사전교육 프로그램 개발‧운영, 튜터링 지침서(가이드라인) 및 관리 등 튜터링 질 확보를 위해 협력한다.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 사업은 학생‧학부모, 현장교원 등 의견수렴을 거쳐 내년 1월부터 추진할 예정이다.

튜터링 사업에 소요되는 예산은 약 1,057억 원으로, 한국장학재단을 통해 전액 국가근로장학금으로 활용되며,우선 내년 1년 동안 집중 지원하며, 그 결과를 분석하여 후속 지원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예비교원의 초‧중‧고교 학생 대상 맞춤형 학습지원과 상담 등 지원이 원활하게 추진되어 교육회복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하며,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을 포함하여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학생들의 교육회복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최교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세종특별자치시교육감은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 사업은 예비교원인 교·사대생이 참여하여 초·중·고 학생의 학습을 지원하고 정서·사회적 결핍을 해소하는 긍정적 효과가 발생할 것이며, 이는 미래 세대 간 상호 성장과 협력의 소중한 경험으로 작용하리라 기대된다.”라고 말하며, “시도교육청도 교·사대생 등 대학생 튜터링 사업의 추진 상황을 지속적으로 살펴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복지/교육/문화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많은 분들께 송구하고 죄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복지/교육/문화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4' and wdate > 1635825193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