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충남도의회, 탄소중립 실현 자원봉사자 역할 모색

김옥수 의원 요청 의정토론회… “이상기후 주범인 이산화탄소 감축 절실”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0/26 [17:13]

충남도의회, 탄소중립 실현 자원봉사자 역할 모색

김옥수 의원 요청 의정토론회… “이상기후 주범인 이산화탄소 감축 절실”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0/26 [17:13]

의정토론회(김옥수 의원)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충남도의회는 26일 서산문화원 공연장에서 ‘탄소중립 실현 자원봉사자의 역할 모색’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김옥수 의원(비례·국민의힘)의 요청으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기후위기와 환경오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는 자원봉사 단체가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기 위한 정책을 마련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는 김 의원이 좌장을, 이상신 충남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 소장과 박춘섭 충남연구원 책임연구원이 발제를 맡았고, 이경용 충남새마을회장을 비롯한 박성순 충남자원봉사센터장, 강순자 충남여성단체협의회장, 윤주문 서산시자원봉사센터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이날 이상신 소장은 ▲온실가스 감축 효과 미흡 ▲지자체의 낮은 온실가스 관리 권한 ▲지역 과학기술 인프라 한계 등을 지적하며, 공동체 중심의 자치 제도를 통한 탄소중립 협력체계를 강조했다.

박춘섭 책임연구원은 정부와 기업의 탄소중립 추진 사업에만 의존하지 않고 자발적이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에너지협동조합을 제안했다.

이어진 지정토론회에서 토론자들은 각 단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탄소중립 실천 사업을 발표하고 자원봉사 단체가 서로 뜻을 모아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탄소중립 사회로 나아가기 위해 앞장설 것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구온난화로 전 세계에서 집중호우, 가뭄, 폭염, 폭설 등 이상기후가 지속해 발생하고 있다”며 “이상기후의 주범인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탄소중립 실천은 조금 불편해도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내일을 살아갈 후손에게 깨끗한 지구를 물려줄 수 있도록 충남도의회도 탄소중립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의정토론회는 도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정부 방역 수칙을 준수해 진행됐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많은 분들께 송구하고 죄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지역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635824349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