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상남도, 제1회 신중년 일자리정책 포럼 개최

늘어나는 신중년 세대의 일자리 전환에 따른 대응과제 모색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0/26 [18:57]

경상남도, 제1회 신중년 일자리정책 포럼 개최

늘어나는 신중년 세대의 일자리 전환에 따른 대응과제 모색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0/26 [18:57]

경상남도, 제1회 신중년 일자리정책 포럼 개최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경상남도와 경남인생이모작지원센터는 26일 오후 2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신중년 일자리 전망과 플랫폼의 기능이라는 주제로 ‘제1회 신중년 일자리정책 포럼’을 개최하였다.

이번 공개토론회(포럼)는 경상남도 신중년의 사회참여를 더욱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하여 경남의 신중년 일자리 현황을 살펴보고 앞으로 지원 정책을 위한 과제를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경남인생이모작지원센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되었다.

신중년은 50세 전후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하고 재취업 일자리에 종사하며 노후를 준비하는 과도기 세대로, 경남도 전체 인구 중 신중년(만50~64세)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년 증가추세이다.

신중년 세대는 급격한 기술변화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일자리 환경까지 새로운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2건의 주제발표와 4건의 토론의제, 신중년 당사자 사례발표 등으로 구성된 이 날 공개토론회(포럼)에서는 각 분야 전문가들을 한자리에 모아 신중년 세대의 고용안전망을 강화하고 이들의 잠재력을 사회적 자본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정책적 지원방안을 찾기 위해 논의하였다.

먼저 △경남 50+ 일자리 및 플랫폼의 기능(김지수 경남인생이모작지원센터 팀장) △50+ 디지털 전환에 따른 일자리 대응(조한종 서울시 50+재단 일자리사업본부 팀장)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토론은 이기영 부산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의 진행으로 △경남지역 신중년 일자리 현황 및 과제(방영직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장) △신중년 은퇴 이후의 일과 삶(김창수 경남은행 은퇴금융팀장) △신중년 일자리지원을 위한 정책 제언(신원식 경남대학교 교수) △경남지역 신중년 일자리지원 정책 및 전망(김일수 경상남도 일자리경제과장) 순으로 진행되었다.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 후 재취업에 성공한 사례, 자신의 꿈을 위해 다양한 도전을 한 사례 등 신중년들의 인생이모작 성공사례 발표도 이어졌다.

포럼에 참석한 김희용 경남도 일자리경제국장은 "각 분야 전문가들의 신중년 일자리 정책에 관한 의견과 앞으로의 방향을 모색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바탕으로 도내 신중년 세대의 재취업과 사회공헌 등 다양한 사회참여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많은 분들께 송구하고 죄송"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