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많은 분들께 송구하고 죄송"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11:59]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많은 분들께 송구하고 죄송"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1/12/02 [11:59]

 

▲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눈물...."많은 분들께 송구하고 죄송"  © 더뉴스코리아


[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육사 출신의 '30대 워킹맘'인 조 위원장은 최근 민주당 이재명 후보 선대위의 상임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됐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선대위의 1호 영입인재인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은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제 개인적 사생활로 인해 많은 분이 불편함과 분노도 느꼈을 텐데 너무 송구하고 죄송스럽다"2일 밝혔다.

 

조 위원장은 오늘 오전 라디오에 나와 "일단 마음이 너무 무겁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말씀드리는 것이 실은 자리를 연연해서나 이해를 구하고자 하는 건 아니다"라며 "다만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30년 지난 이후에 좀 더 아이에게 당당하게 일하는 엄마로 기회를 허락받지 못하는 건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건지를 묻고 싶었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자신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일단 처음부터 좀 기울어진 결혼 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고 약 10년이 지났다"라며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좁은 집단에서 그 이후에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고 전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서 조 위원장과 관련해 "제보가 쏟아지고 있다"면서 이혼 등을 거론하며 "관련한 제보를 소개한다. 워낙 육사 출신들 사이에 알려진 내용이라 너덧 군데를 통해 크로스체크했는데 거의 비슷하게 알고 있더라"고 적었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100억대 횡령 강동구청 공무원....‘횡령, 공범 여부 등 수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