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2) 참가업체 인터뷰-별따러가자(Star Pickers, Inc) 박추진 대표] “이륜차 모빌리티 분야, 안전을 위한 AI 기반 관제 솔루션 선도하겠다”

김승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1/02 [00:35]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2) 참가업체 인터뷰-별따러가자(Star Pickers, Inc) 박추진 대표] “이륜차 모빌리티 분야, 안전을 위한 AI 기반 관제 솔루션 선도하겠다”

김승현 기자 | 입력 : 2022/01/02 [00:35]

 

 

  △ AI기반 이륜차 모빌리티 관제 솔루션 전문 기업 '별따러가자' © 김승현 기자

 

[더뉴스코리아= 김승현 기자] “이륜차 모빌리티 분야, AI 기반 관제 설루션 선도하겠다” 20202월 창업한 별따러가자(Star Pickers. Inc)는 기술 지향적인 회사로서 이륜차 운전자의 안전한 운행을 위한 관제 설루션을 개발하겠다는 하나의 목적을 가지고 라이더 로그를 개발했다.

 

Q. 주력사업은.

모빌리티 분야 중 특히 이륜차에 알맞은 AI 기반 관제 설루션을 제공한다.

 

Q. 지난 비즈니스 성과는 어땠나.

코로나19 팬데믹이 인더스트리 4.0 시대를 가속시켰다. 가치 중심의 소비 트렌드가 형성되면서 많은 제조업이 다품종 소량생산체제로 혁신을 이루고 있다. ‘더욱 빠르고, 편리한 기술을 위해서 모두가 집중하고 있을 때, 별따러가자는 안전을 위한 비즈니스모델에 집중했다. 이러한 BMLG Display, POSCO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 받았으며 신한 스퀘어 브릿지 HERO IR 대회 우승, 방통위 위치정보 우수 비즈니스모델 최우수상 수상, 전국 ICT 스마트 공모전 최우수상, 관제 기술 관련 특허 2건을 취득했다.

 

Q. CES 2022 에서는 어떤 솔루션을 만나볼 수 있나.

이륜차 관제 설루션인 라이더 로그를 선보인다. 라이더 로그는 이륜차 운행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여 AI 기반으로 개발된 관제 시스템이다. 기존에는 이륜차의 운행 데이터를 수집 및 가공하기에 많은 시간과 강도 높은 기술이 요구되어 플랫폼 개발이 힘들었다. 하지만, 별따러가자는 높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AI 기반 관제 설루션을 개발했다. 라이더 로그는 안전한 라이딩을 위해 사고 예방, 사고 발생 시 실시간 대응, 사후 분석을 제공한다. 우선적으로 개인별 운전습관 및 개선점 도출로 안전운전을 유도하고 사고 발생 시 자동 응급 구조 알림 E-Call이 작동된다. 이후에는 운행/사고/충격 데이터를 AI 기반 자체 알고리즘이 분석하여 원하는 구간을 3D로 구현하여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할 수 있다.

 

  △ AI기반 이륜차 모빌리티 관제 솔루션 전문 기업 '별따러가자' © 김승현 기자

 

Q. 타사대비 어떤 경쟁력을 지녔나.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GPS+자이로센서는 정밀성에 한계가 있고 카메라 기반의 블랙박스는 촬영하는 FOV의 한계로 사각지대가 존재한다. 또한, 운행 데이터 수집 부분이 어려웠다.

별따러가자의 라이더로그는 국내 최초로 이륜차 운행 데이터를 수집하여 AI 영상처리 알고리즘을 통해 사고 예방 사고 발생 시 실시간 대응 사후 분석이 가능하다.

 

Q. 전시 기획 의도 및 부스 운영 계획은.

포스코 벤처기업 별따러가자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2)에 참가하여 신기술을 선보이고 해외 고객들과의 네트워킹을 쌓고 파트너사 유치를 위해 한국을 대표하여 참가하게 됐다. ‘안전을 중요시하는 기업인 만큼 부스 방문객들에게 당신의 안전을 바랍니다.(Hope You’re Safe And Sound)’라는 문구가 새겨진 손소독제와 명함 케이스를 증정할 예정이다.

 

Q. 앞으로 계획과 포부에 대한 한 말씀.

파트너사와 함께 공격적으로 시장을 점유할 Pre-A 투자 유치를 준비하고 있다. 3월 이후 국내에 최적화된 아웃도어 트래킹 앱 론칭을 앞두고 있다.

 

뉴노멀 사회에서 빠르고 다양해지는 기술들 가운데 안전을 도외시한 기술지향은 인간의 삶을 더욱 고되게 만들 것이다. 현재 국내에는 한국의 거리 유형과 맞지 않는 해외의 트래킹 앱을 사용하고 있다. 한국의 도로 유형과 상황을 고려하여 개발된 플랫폼을 론칭함으로써 이륜차 관제 설루션 분야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기업/인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북한 "혈세 탕진해 집무실 옮긴 윤석열 정부, '망할민국'" 맹비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