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충격]"연골 썩더니 콧구멍 하나로 합쳐졌다"....‘PCR 검사 부작용 호소’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1/21 [09:32]

[충격]"연골 썩더니 콧구멍 하나로 합쳐졌다"....‘PCR 검사 부작용 호소’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1/21 [09:32]

 

▲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았다가 그 부작용으로 콧구멍이 하나로 합쳐진 클라우디아 세란  © 더뉴스코리아


[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아르헨티나의 한 여성이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받았다가 부작용으로 콧구멍이 하나로 합쳐져 충격을 주고 있다.

 

19(현지시간) 페루 현지 언론은 PCR 검사로 코 연골을 잃은 클라우디아 세란의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간병인으로 일해 평소 PCR 검사를 자주 받아왔다.

 

세란은 지난해 8월 임종을 앞둔 한 여성을 간호하기 위해 동료와 함께 PCR 검사를 받았다.

 

이후 세란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코가 간질거리는 이상 증상을 느꼈다. 세란은 "당시 의사가 정상이라고 했지만 계속 젤라틴 같은 피가 났다"면서 "코 부위가 빨개졌고 콧구멍이 4~5정도 늘어났다"고 했다.

 

병원을 찾은 세란은 의사로부터 "감염으로 코의 연골이 썩어들어가기 시작했다"는 진단을 받았다. 결국 세란의 코에 있던 연골이 없어져 콧구멍의 경계가 사라지게 됐다. 증상이 시작된 시기와 딱 맞아떨어져 의심의 여지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기형적 콧구멍을 갖게 된 세란이 예전의 정상적인 콧구멍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연골 재건술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비용이 만만치 않다. "수술이 시급하다. 내 코는 무방비 상태"라고 하소연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북한 "혈세 탕진해 집무실 옮긴 윤석열 정부, '망할민국'" 맹비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스포츠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3' and wdate > 1650417830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