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농촌진흥청, 설 명절 농식품 구매 유형 분석 발표

코로나19로 멀어진 마음 국내산 농축산물 설 선물로 좁혀요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2:53]

농촌진흥청, 설 명절 농식품 구매 유형 분석 발표

코로나19로 멀어진 마음 국내산 농축산물 설 선물로 좁혀요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1/27 [12:53]

농촌진흥청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농촌진흥청은 2022년 설 명절 농산물 구매 유형 변화를 파악, 정책 수립과 농산물 판매 대응책 마련에 활용하기 위해 ‘2022년 설 농식품 구매 특성’을 분석해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설문 조사는 농촌진흥청이 운영하는 전국 소비자 패널 942명을 대상으로 1월 11일부터 13일까지 온라인으로 실시했다.

(선물용) 코로나19 이전보다 선물 구매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며, 선물을 줄이는 이유로 ‘가격이 부담된다.’는 응답이 50%로 가장 많았다.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위축된 경제 상황이 선물용 농식품 구매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명절음식) 설에 모이는 가족 수가 적기 때문에 명절음식도 간소하게 준비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설에 많이 구매하는 농산물로 과일은 사과(38.8%), 배(24.8%), 귤(9.4%)이 차지했다. 축산물은 국내산의 경우 쇠고기는 등심(19.3%), 양지(17.8%), 갈비(15.6%)순으로 많았다. 돼지고기는 삼겹살(41.3%), 목심(19.2%), 갈비(16.9%)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례용) 차례를 지낸다는 응답이 39%로 나타나 코로나19 이전보다 17%P 감소했다. 이로 인해 차례용 과일을 넉넉하게 구매(21.6%)하기보다 차례상에 올릴 만큼만 구매하겠다는 응답(61.3%)이 가장 많았다. 전류는 완제품 또는 반조리 상품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자가 많은 반면, 나물류는 직접 조리하겠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구입 장소 및 품목) 농식품을 대형마트에서 구매한다는 응답이 여전히 많았지만, 코로나19 이전보다는 감소세를 보였다. 대신 온라인이나 가까운 동네 슈퍼를 이용하는 소비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이 비싸더라도 꼭 구매한다는 품목은 주로 차례상에 올리는 사과(9.8%), 계란(9.2%), 배(8.2%)순으로 나타났다. 가격이 비싸면 구매하지 않겠다는 품목은 딸기(8.6%), 파프리카(8.1), 쌈 채소(6.3)순으로 조사됐다.

(설 민생대책) 올해 설 민생안정 대책의 하나인 ‘완화된 청탁금지법’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약 절반가량(49%)이 알고 있었고, 이들 소비자의 18%가 농식품으로 선물을 변경하고 금액도 늘리겠다고 응답했다.

완화된 청탁금지법은 과일과 한우 등 신선식품 구매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분석됐으며, 완화된 청탁금지법으로 인한 가공식품의 구매 의향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농촌진흥청 농산업경영과 조성주 과장은 “코로나19 이후 모임 인원이 제한되고, 차례를 지내는 가정이 줄어들면서 명절용 농산물의 소비가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장기적으로 실속형 소포장 상품에 주력하고, 온라인 거래에 대응해 품질을 시각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북한 "혈세 탕진해 집무실 옮긴 윤석열 정부, '망할민국'" 맹비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회/스포츠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3' and wdate > 1650417010 )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