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홍준표 "더 이상 욕보이지 말고 차라리 출당시켜라....尹 '대의멸친' 못할 그릇"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5:29]

홍준표 "더 이상 욕보이지 말고 차라리 출당시켜라....尹 '대의멸친' 못할 그릇"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1/27 [15:29]

 

▲ ‘수성을 무소속 출마’ 홍준표....대구는 "무소속이 어렵고 힘들다"     ©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6, 모욕을 당하고 있지만 자신은 당을 버릴 수 없다며 욕보이지 말고 차라리 출당시키라고 분노했다.

 

아울러 윤석열 후보가 '대의멸친'(大義滅親=대의를 위해 친족을 죽임·국가 사회를 위하는 일이라면 사사로운 정은 끊어야 한다는 뜻)할 그릇이 못 된다며 윤 후보를 비난했다.

 

홍 의원이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 정치인생을 마무리할 시점이 다가오는데 자신을 소모품 취급하는 당과 윤 후보측 태도가 기가 막힌다고 했다.

 

또 권영세 선대본 총괄본부장 겸 사무총장이 '구태정치'라며 자신을 공격했음에도 이준석 대표가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결국 홍 의원이 도울 것'이라는 선에서 얼버무리는 것에 대한 불쾌한 감정도 담겨 있다.

 

홍 의원은 "차라리 탈당하시라"는 말에 "그래도 정치 마무리 시점인데 출당이라면 몰라도"라며 제발로 걸어나갈 생각 없으니 차라리 쫓아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지지자가 "윤석열 후보는 직접 김건희와 최은순을 구속해야 된다. 그것을 못한다면 사퇴하라"고 주문하자 홍 의원은 "대의멸친은 아무나 하는 것 아니다"라며 윤 후보가 하지 못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정치/경제/행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북한 "혈세 탕진해 집무실 옮긴 윤석열 정부, '망할민국'" 맹비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