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금천소방서 27일 업무개시, 1자치구 1소방서 체계 구축

지하1층~지상 6층 규모 시흥대로 342 조성

김창구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7:29]

금천소방서 27일 업무개시, 1자치구 1소방서 체계 구축

지하1층~지상 6층 규모 시흥대로 342 조성

김창구 기자 | 입력 : 2022/01/27 [17:29]

채인묵 위원장 개서식 축사 사진


[더뉴스코리아=김창구 기자] 서울시의 25번째 소방서인 금천소방서가 27일 개서식을 갖고 운영을 시작했다.

1995년 구로구로부터 분구한 금천구에는 그동안 소방서가 없어 안전사고에 대한 주민 불안과 불편이 가중돼, 소방서 건립을 요청하는 구민 요구가 컸었다.

이에 서울시는 2016년 금천구 시흥대로 말미고개 인근 부지(시흥대로 342)를 소방서 부지로 확보하고, 2019년 11월 착공해 약 25개월 만인 지난 12월 준공했다. 사업비는 총 543억원이 투입됐다.

금천소방서는 지하1층 ~지상 6층 연면적 5천 264㎡ 규모로, 1~2층은 차고 및 출동대 사무실, 3~4층은 사무실과 청사주차장, 5~6층은 안전체험실 및 강당 등으로 구성됐다.

금천소방서에는 소방공무원 177명과 소방차량 28대가 배치돼 금천구 내 사고 발생 시 소방사다리차, 구조버스 등이 신속 출동해 인명구조와 사고 수습을 전담할 수 있게 됐다.

금천소방서 개서로 서울 25개 자치구에 모두 소방서가 건립돼 1자치구 1소방서 체계가 구축됐다.

채인묵 기획경제위원장(더불어민주당, 금천1)은 금천소방서 개서식에서 “금천소방서 신설로 재난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위기 상황에 보다 빠르게 대응해 구민의 생명을 더욱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앞으로 “현장에서 묵묵히 힘써주시는 소방관들의 처우 개선과 서남부 지역의 든든한 안전파수꾼, 금천소방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개서식에는 류훈 서울시 부시장, 유성훈 금천구청장과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북한 "혈세 탕진해 집무실 옮긴 윤석열 정부, '망할민국'" 맹비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