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북구,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관련 안전보건 경영방침 선포

서재영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7:55]

북구,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관련 안전보건 경영방침 선포

서재영 기자 | 입력 : 2022/01/27 [17:55]

중대재해처벌법 대응 안전점검 대책회의


[더뉴스코리아=서재영 기자] 울산 북구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과 더불어 안전보건 경영방침을 선포하고, 안전사각지대 없는 현장 중심의 안전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이동권 북구청장은 북구청 브리핑룸에서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따른 안전보건 경영방침 선포 기자회견을 통해 안전관리대책 등을 설명했다.

북구는 이달 초 정기인사를 통해 전담조직을 설치, 중대재해 담당인력 2명을 안전총괄과에 우선 배치해 법 시행에 대비해 왔다. 또한 안전·보건 관리자 2명도 채용해 3월 중에 배치, 전문성을 강화해 갈 계획이다.

북구는 구청 내 근로자에 대한 중대재해 조치 매뉴얼 작성과 위험성 평가를 통해 위해요인 사전 발견으로 안전보건관리 체계를 확보해 가고 있으며, 구에서 관리하고 있는 공중이용시설 46곳에 대한 안전계획도 수립해 위해요인 사전 점검 등으로 중대시민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준비하고 있다.

또한 구에서 추진하는 각종 도급과 용역, 위탁 시 수급업체의 종사자 보호를 위해 입찰 공고문에 안전보건확보 의무를 명시하는 등 구 직접 종사자가 아닌 근로자들에 대한 안전 확보방안도 강구할 수 있도록 했다.

이동권 구청장은 "구민과 사업장 종사자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야 말로 행정이 실천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며 "모두가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현장 중심의 안전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북구는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간부공무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북구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계획을 설명하는 대책회의를 열었으며, 회견 후에는 송정복합문화센터와 실버케어센터 건립 현장과 송정지하차도, 이화시계 교량 공사 현장을 찾아 중대재해처벌법 대처상황 및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전국지역뉴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북한 "혈세 탕진해 집무실 옮긴 윤석열 정부, '망할민국'" 맹비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