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제8차 한-EU FTA 무역구제작업반" 개최

상호간 수입규제 애로사항 전달, 무역구제 분야 협력 강화 논의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6:52]

"제8차 한-EU FTA 무역구제작업반" 개최

상호간 수입규제 애로사항 전달, 무역구제 분야 협력 강화 논의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5/19 [16:52]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5.19(목) 16:00(한국 시각), "제8차 한-EU 무역구제작업반(이하 작업반)"을 화상으로 개최하였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과 EU(유럽연합) 양측은 상호 수입규제 현황을 점검하고 무역구제 관련 법·제도 등의 동향을 공유하는 한편, 주요 교역대상국의 무역구제 정책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우리측은 EU 철강 세이프가드가 韓-EU 간 교역뿐만 아니라, 자유·다자무역에 미치고 있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는 한편,

특히,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 등으로 EU 역내 철강수급에 어려움이 발생하여 가전·자동차 등 하방산업의 對EU투자 및 생산계획에 차질이 예상되고 있는 바, EU 철강 세이프가드에 대한 재고 및 우리측 관심품목의 쿼터 증량을 요청하였다.

또한, 경량감열지 반덤핑 관련 EU 내 최근 소송 결과를 공유하고, 재심 등 향후 조사 시에 적극 고려해주기를 추가로 요청하였다.

양측은'비대면조사, 조사기간 추가연장요건'등 최근 반덤핑 조사관행에 대한 조사 실무사례를 공유하고, 반덤핑조사의 공정성과 효과성을 높일 수 있는 조사기법에 관한 정보 공유를 지속하는 등 향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글로벌 교역에 영향을 미치는 타국의 입법 및 조치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상호 공조방안을 논의하였다.

이 외에도 우리측은 금년 10월 개최 예정인 '제 20회 무역구제 서울국제포럼'에 대한 EU측의 참석과 변함없는 지지를 요청하였다.

끝으로, 양측은 코로나 팬데믹, 우크라이나 사태, 기후변화 등으로 인해 불안정해진 대외 통상환경 변화의 심각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며,

그간 자유무역을 지지하고 국제규범을 준수하고자 노력해 온 통상선진국으로서 상호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가는 한편, 무역제한적 조치에 대해서는 공정하고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기로 합의하였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유방암' 서정희, 가발 쓰고 야윈 모습...."항암 부작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