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융복합제품 안전관리 韓美 협력 강화한다

국표원, 美소비자제품위원회와 제품안전 실무 양자회의 개최

김두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9 [16:34]

융복합제품 안전관리 韓美 협력 강화한다

국표원, 美소비자제품위원회와 제품안전 실무 양자회의 개최

김두용 기자 | 입력 : 2022/05/19 [16:34]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9일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와 실무 양자회의를 개최하고, 융복합제품 안전관리를 비롯한 제품안전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국표원은 그 간, 美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와 업무협약(MoU, ‘12년)을 체결한 이래 정책 교류를 지속하는 동시에, 제품리콜 심포지엄, 글로벌 제품안전혁신포럼 등을 통해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왔으며,

글로벌 시장환경 변화에 따른 융합신기술 제품에 대한 제품안전 사고 대처 및 안전기준 제·개정 추진 사례 공유 등 실무 협력강화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였다.

이날 양자회의의 첫 논의 주제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이 적용된 융복합제품 안전관리 대응 방향을 논의하였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냉장고, 세탁기 등 전기전자제품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융합된 제품의 기능안전성 확보를 위한 가이드라인 등을 논의하고,

융복합 제품 출시 정보와 사고사례 등을 정기적으로 교환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양국은 실무자급 양자회의를 정례화하고, 제품시장조사 및 자발적 리콜 정보를 교환하기로 하는 등 한․미 간 제품안전 분야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구축해 나가기로 하였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첨단기술이 적용된 다양한 융복합제품이 세계 각 국에서 출시되고 있어 제품안전 분야에서 국가 간 공동 대응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면서, 

"이번 회의를 계기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을 비롯하여 생활밀착형 제품안전 확보를 위한 한․미 간 협력을 공고히하고, 나아가 주요국가와의 제품안전 국제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회/스포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유방암' 서정희, 가발 쓰고 야윈 모습...."항암 부작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